"5G 때문에 LTE 느려진 거 맞다" 잘못 인정하고도 보상 계획 없다는 KT

인사이트JTBC '아침&'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5G 서비스 시작 이후 LTE 속도 저하로 불만을 토로하던 KT 고객들.


이에 KT가 잘못을 시인했다. 하지만 고객들의 불만에도 피해 규모나 보상 계획은 전혀 없다고 밝혀 공분을 사고 있다.


19일 JTBC '아침&'에서는 최근 5G 서비스 이후 4G LTE 속도가 급격하게 감소해 고객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서는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 논란이 된 KT 4G LTE의 속도 저하와 데이터 끊김 현상에 대해 다뤄졌다.


인사이트JTBC '아침&'


기지국이 몰려있는 도심에서까지 데이터 속도 문제가 발생했고 고객들은 이에 KT에 항의했다.


하지만 KT 측은 통신망의 문제가 아니라고 해명했고 이에 일부 고객들은 휴대전화를 교환 및 재구매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계속해서 논란이 생기자 KT는 장애 발생 열흘 만에 "지난 5일 5G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LTE 통신망에 오류가 생겼다"고 밝혔다.


그동안 공식 입장을 피해온 KT가 결국 자신들의 잘못을 인정한 것.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침&'


KT의 해명 이후 고객들은 열흘 동안 불편을 겪은 것에 대한 보상을 요구했다.


하지만 KT는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LTE 끊김은 일시적 불편이라며 피해 규모를 따로 파악하거나 보상을 할 계획이 없다고 설명했다.


결국 또다시 믿고 사용한 고객들만 뒤통수 맞는 상황이 발생하자 누리꾼들은 "고객 기만이다", "세계 최초가 뭐라고 5G 연결하느라 애꿎은 고객들만 고생한다", "아니라고 우길 때는 언제고" 등 분노를 토해냈다.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