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헤파빅-진'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발표 선정

인사이트사진 제공 = GC녹십자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GC녹십자의 만성 B형 간염 완치를 위한 연구가 유럽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15일 GC녹십자는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 'GC1102'의 만성 B형 간염 치료에 대한 전임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유럽간학회 국제학술대회는 간 의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를 가진 국제행사로, 소화기학과 외과학, 세포생물학 등 광범위한 분야의 전 세계 의학 전문가들이 모여 최신 연구자료를 공유한다.


GC녹십자는 이번 학술대회에서 발표한 '헤파빅-진'의 유효성을 확인한 전임상 결과가 최우수 발표 중 하나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헤파빅-진'은 면역글로불린 제제로, 혈액에서 분리해 만든 기존 방식과 달리 유전자 재조합 기술이 적용돼있어 항체 순도가 더 높고, 바이러스 중화 능력도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최근 '헤파빅-진'의 임상 2상이 개시되며 상용화 가능성을 높이고 있어 학회 참석자들의 관심이 더욱 높았다.


발표에 나선 김정환 목암생명과학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항바이러스제와의 병용 투여를 통한 치료 극대화 방법을 연구 중"이라며 "'헤파빅-진'의 개발을 통해 만성 B형 간염 환자의 삶의 획기적인 변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완치를 위한 치료제 개발 외에도 간이식 환자의 B형 간염 재발 예방을 위한 개발도 병행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