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시그니처'가 이태리 밀라노서 주목받은 까닭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주는 듯한 LG전자의 초 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가 이탈리아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11일(현지 시간) LG전자는 세계최대 디자인 전시회 이탈리아 '밀라노 디자인 위크(Milan Design Week 2019)'에서 디자인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디자인 토크 행사를 진행했다.


LG전자 HE디자인연구소장 조성구 상무, 정욱준 H&A디자인연구소장은 디자인, 건축, 라이프스타일 관련 미디어, 인테리어 디자인 인플루언서 등 30여 명을 'LG 시그니처' 전시관으로 초청해, 초(超) 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가 추구하는 기술과 디자인의 조화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밀라노 폴리테크니코 대학 패션디자인학과장 알바 카펠리에리(Alba Cappellieri)가 진행을 맡고, LG 시그니처 인플루언서인 독일 유명 건축가 하디 테헤라니(Hadi Teherani), 독일 유명 산업디자이너 스테판 디에즈(Stefan Diez) 등이 연사로 참여해 디자인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하디 테헤라니는 "늘 진화하는 기술은 건축물은 물론 제품 디자인까지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친다"며 "LG 시그니처는 기술이 건축, 제품 디자인에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한 사례"라고 평가했다.


스테판 디에즈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서 보듯 혁신 기술은 상상을 현실로 만들어준다"며 "디자인 분야에서는 아날로그와 디지털 장점을 결합하면서도 조화를 이루도록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지난 9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여해,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 중심의 LG 시그니처 전시관과 초 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 전시관을 각각 운영했다.


LG전자 HE디자인연구소장 조성구 상무는 "기술과 디자인 모두 공간을 어떻게 활용하고 차별화할 수 있느냐에 집중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완성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LG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디자인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전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