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먹통 논란' 불거지자 서둘러 '불끄기' 나선 SKT 박정호 사장

인사이트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 사진 제공 = SK텔레콤


"5G 쓸려고 새 휴대폰 샀는데 아예 먹통"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세계 첫 5G 상용화'라는 대대적인 홍보가 무색하게 소비자들 사이에서 벌써 네트워크 문제가 불거지고 있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사태 수습에 나섰다.


1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5G 데이터 끊김과 LTE 전환 시 먹통 사태가 발생한다는 삼성전자 갤럭시 S10 5G 구매자들의 불만이 계속되고 있다.


박 사장은 지난 10일 긴급 임원 회의를 열고 "고객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5G 품질 및 서비스 완결성을 높이는 데 전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심각성을 파악한 박 사장이 빠른 수습을 위해 직접 나선 것.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박 사장은 "5G 커버리지, 속도, 콘텐츠, 고객 서비스 등 모든 영역에서 고객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여 서비스 완성도를 빠르게 높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그동안 미뤄온 5G 커버리지맵을 오는 12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KT는 이동통신 3사 중 처음으로 홈페이지에 커버리지 맵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삼성전자도 업데이트 '3번' 진행하며 문제 해결 나서


네트워크 이상은 SK텔레콤뿐 아니라 KT와 LG유플러스를 이용하는 소비자에게도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어 첫 번째 5G폰을 출시한 삼성전자에도 화살이 향하고 있다.


이에 삼성전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갤럭시 S10 5G를 출시한 지 일주일도 안 된 지난 4일과 6일, 9일에 걸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세 번이나 진행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소비자 불만이 이어짐에 따라 정부도 지난 10일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 임원들을 소집해 품질개선 대책회의를 열고 품질 개선을 통해 서비스 안정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SK텔레콤이 먹통 현상 등 네트워크 문제를 초기에 해결하고 5G 시대에서도 '1등' 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