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엔터테인먼트, 유병언 자금 흘러갔나… 금감원 계좌추적

 

ⓒMBC


전 유병언 회장의 조카사위인 가수 박진영이 대주주로 있는 JYP 엔터테인먼트에 대해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계좌추적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탤런트 전 모씨가 대표로 있는 국제영상에 대해서도 전방위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회장의 장남이 최대주주로 있는 건설업체 트라이곤코리아는 구원파 신도들의 자금이 들어간 N신협에서 29억 원, H신협 15억 원, I신협 14억 원 등 신협 3곳에서 58억 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일부는 유 전회장의 동생을 통해 JYP엔터테인먼트로 흘러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트라이곤코리아가 최대주주로, 탤런트 전 모 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국제영상에 대해서도 계좌추적에 나섰다. 


금감원은 시가 200억 원 대 건물을 담보로 저축은행 1곳에서 빌린 20억 원이 영상물 제작이 아닌 유 전 회장 일가로 흘러 들어갔다는 의혹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JYP엔터테인먼트는 “불법적인 자금 유입은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인사이트 뉴스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