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복지+연봉' 조합으로 가고 싶은 회사 '1위' 등극한 KB국민은행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금융권 취준생 '45.2%'의 선택받은 곳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취업 준비를 할 때 가장 중요한 고려요소는 '연봉'과 '복지'다.


이 두 가지 요소는 입사 시 회사생활과 생활수준을 미리 가늠해볼 수 있는 척도기 때문에 취업준비생들도 이를 바탕으로 회사를 평가한다.


신입사원부터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한 금융권에서 복지까지 완벽하게 갖춰 취업준비생들의 높은 사랑을 받는 곳이 있다.


9일 잡코리아가 올해 금융권 취업 준비생 1,260명을 대상으로 취업 선호 금융사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KB국민은행이 1위에 꼽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잡코리아


KB국민은행을 선택한 비율은 전체의 45.2%(복수응답)로 압도적이었고 33.3% 차지한 IBK기업은행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이어 NH농협이(28.6%), 신한은행이(23.0%), 우리은행이(17.2%), KEB하나은행(15.4%)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삼성증권(5.8%), KB증권(4.9%), 부산은행(4.8%), NH투자증권(4.0%)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복지제도'와 '연봉'이 가장 중요한 이유


취업준비생들은 이들 기업에 입사하고 싶은 이유로 '직원 복지제도'를 가장 많이 꼽았다. 49.6%를 차지한 '직원 복지제도'의 뒤를 이어 '높은 연봉'이 42.5%, '좋은 이미지'가 29.2%, '성장 가능성'이 27.8%였다.


성별로 따져봐도 남녀 모두 '직원 복지제도'를 첫 번째 이유로 선택했다. 남자는 49.5%, 여자는 49.6%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높은 연봉' 항목에서는 여성보다 남성이 훨씬 높은 응답 비율을 보였다. 남성은 47.0%가 선택한 반면 여성은 40.1%에 그쳤다.


실제로 KB국민은행은 높은 연봉을 지급하는 것은 물론 남녀 직원 모두 한 번 입사하면 10년 이상 장기 근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KB국민은행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KB국민은행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9천만원이다. 평균 근속연수는 16년 6개월로 남자 직원은 20년 3개월, 여자 직원은 12년 5개월이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