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일자리 늘려 문 대통령에게 '특급 칭찬' 받은 대기업 총수들

인사이트취업 준비생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국내 60대 대기업, 지난해 고용 1만 8,500명 이상 늘려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청년 실업 문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주요 그룹이 지난해 1만 8,500명 이상 고용을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60대 대기업 집단(자산 총액 5조원 이상)의 계열사 가운데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364개 기업의 고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직원 수는 총 108만 7,78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1년 전(106만 9,273명)보다 1만 8,513명(1.7%) 늘어난 수치다. 부영, 중흥건설, 한국GM은 사업보고서 제출 의무가 없어 조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인사이트(좌) 이재현 CJ그룹 회장, 뉴스1 / (우) 사진제공 = CJ그룹


고용 창출 가장 많이 한 기업은 'CJ그룹' 


고용 창출에 가장 앞장선 기업은 CJ그룹이었다. 2017년 말 2만 1,133명에서 지난해 말에는 3만 2,735명으로 54.9%(1만 1,602명)나 늘려 전체 고용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계열사인 CJ프레시웨이가 간접 고용했던 급식 점포 서빙 및 배식 보조 직원을 직접 고용으로 전환한 영향이 컸다.


이어 삼성그룹 계열의 직원 수가 4,745명(2.5%) 늘어나 그 뒤를 이었고 ▲SK(3,545명·6.0%) ▲현대자동차(2,380명·1.5%) ▲HDC(1,828명·74.1%) ▲현대백화점그룹(1,414명·13.6%) 등도 1천명 이상 증가했다.


삼성의 경우 삼성전자의 경기도 평택 반도체 공장 가동이, SK는 SK하이닉스의 충북 청주공장 등 설비 증설이 각각 고용 증가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반도체 경기 호조와 적극적인 투자가 고용 창출을 견인한 것이다. 


인사이트(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뉴스1 / (우)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현대중공업·GS 등은 오히려 고용 줄어 


반면 고용이 줄어든 곳도 있었다. 현대중공업은 같은 기간 3만 430명에서 2만 7,855명으로 2,575명(8.5%)이나 줄어 주요 그룹 가운데 고용 감소 폭이 가장 컸다.


하이투자증권이 DGB금융그룹에 매각되면서 소속 직원이 776명 빠진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이어 GS(1,657명·6.7%)와 LG(1,612명·1.3%)도 감소 폭이 큰 기업으로 분류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채용 박람회에 간 취업 준비생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개별 기업으로는 삼성전자가 고용 창출 1위 


개별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1년 새 9,811명이나 늘어 최대 증가 폭을 기록했고 ▲CJ CGV 5,777명 ▲SK하이닉스 3,718명 ▲LG화학 3,457명 ▲CJ프레시웨이 3,221명 등의 순이었다.


CJ CGV는 적극적인 매장 확대 덕분에 직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고용 증가가 대부분 정규직 전환과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것이며, 실질적인 고용 창출 효과는 미미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CEO스코어 역시 "지난해 7월부터 주52시간 근무제가 시행됐지만 당장 눈에 띄는 고용 창출 효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대기업 설비투자 등으로 소폭 증가하는 수준에 그쳤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