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침체에도 작년 이익 '2배' 높여 한화 김승연 회장 웃게 한 경영인 정체

인사이트(좌)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우)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 / 사진 제공 = 한화그룹 


한화건설, 지난해 영업이익 1,660억…2배 이상 늘어나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최광호 대표가 이끄는 한화건설이 지난해 영업이익을 2배 이상 높이며 승승장구했다. 


3일 한화건설은 지난 1일 공시한 사업보고서에서 별도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액 3조 5,979억원, 영업이익 3,074억원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전년과 비교해 매출액은 12.5%(3,988억원), 영업이익은 무려 117.4%(1,660억원)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이 8.54%에 달해 매출 대비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으며,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3년 연속 영업이익 흑자 달성을 이어갔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한화건설 


국내외 사업 모두 안정돼 '실적 호조' 


이 같은 한화건설의 실적 호조는 주택개발사업 수익이 본격화하고 해외 사업이 안정화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우선 국내에서는 여수 웅천지구 복합개발, 광교 복합개발, 인천 서울여성병원 복합개발 등 대형 개발사업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반영되고 있다. 


또한 4년간 임대 운영했던 '김포 풍무 꿈에그린 유로메트로' 1,810가구의 분양계약을 완료하는 등 미분양, 미입주 사업장이 거의 없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인사이트이라크 비스야마 건설 프로젝트 현장 / 한화 블로그한화 블로그


한화건설의 대표 해외 사업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역시 2017년 이라크 내전 종결과 함께 정상화돼 현재 안정적으로 진행 중이다.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10만 80가구 규모의 신도시를 건설하는 이 사업은 누적 수주액이 101억불(한화 약 11조원)에 달한다.


인사이트이라크 비스야마 건설 프로젝트 사진 / 한화 블로그


한국신용평가·한국기업평가, 한화건설 신용등급 전망 '긍정적'으로 상향 평가 


한화건설의 실적이 개선됨에 따라 지난해 말과 올해 초,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는 각각 한화건설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평가했다. 


올해도 양호한 실적이 예상됨에 따라 신용등급 상승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한화건설은 중동지역 플랜트 사업의 정상화가 이뤄지고 이라크 신도시 사업 및 대규모 주택개발사업이 본격화됨에 따라 2019년에도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올해 개발사업 역량 강화와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수익성 중심의 성장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