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1초 깜빡하면 28m 직진"…4월 졸음운전 사고 가장 많아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현대해상, 봄철 졸음운전 사고 특성분석 결과 발표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현대해상이 지난해 자사에 접수된 승용차 사고를 분석한 결과 4월에 가장 많은 졸음운전 사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3일 현대해상은 급격한 기온의 변화로 인해 춘곤증이 발생하는 시기를 맞아 봄철 교통사고의 주요 특성인 졸음운전 사고를 포함한 봄철 사고 특성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2018년 자사 승용차 사고 88만 건을 분석한 결과, 봄철은 겨울 대비 교통사고 전체건수가 감소하지만 졸음운전 사고는 9.8%p 증가했고, 졸음운전 사고로 지급되는 건당 보험금도 봄철이 6,420천원으로 겨울대비 1.2배 더 높게 나타났다.


졸음운전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달은 4월,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에 집중하고, 주말이 주중 대비 2.8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 졸음운전 치사율 6.4배 높아"


특히 오후 2시부터 4시 사이에는 졸음운전 치사율이 전체사고 대비 6.4배 높고, 졸음운전 사고의 형태는 도로이탈이 30.3%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졸음운전 치사율이 가장 낮은 연령대는 50대이고, 높은 연령대는 60대가 가장 높으며 전체 졸음사고 치사율이 주중보다 주말이 2.8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김태호 박사는 "시속 100km로 1초를 주행하면 약 28m를 가게 되어 4초 정도를 졸면 100m이상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순식간에 발생하는 졸음운전은 제동 없이 곧바로 충격을 가하기 때문에 피해의 심도가 일반사고보다 약 3배 크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