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120년 역사·미래 담은 전시관 개관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 '민족의 은행, 세계의 은행' 전시관 개관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우리금융그룹이 자사의 120년 역사를 담은 전시관을 열었다.


2일 우리금융그룹은 서울 중구 회현동 본점에서 '민족의 은행, 세계의 은행' 전시관 개관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사 측은 "우리 민족 대표은행의 위상과 정체성을 담고 글로벌 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박필준 우리은행 노조위원장 등 임직원이 참석했다.


해당 전시관은 120년의 역사 속에서 국가와 민족을 감싸 안았던 큰 그릇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힘차게 치솟는 상승 곡선은 앞으로 1천 년 동안 위대한 우리금융그룹을 이끌어 갈 조화와 화합의 에너지를 상징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우리금융그룹


전시관에는 민족금융의 정통성을 상징하는 대한천일은행 창립청원서와 인가서 등 대표 유물이 전시돼 있다.


창립청원서와 인가서에는 '금융 지원을 원활하게 해 경제 발전에 기여한다'는 창립 정신이 기록돼 있다.


또 1899년 대한천일은행을 설립한 고종황제의 홀로그램과 1909년 건축돼 대한천일은행 본점으로 사용됐던 광통관(현재 우리은행 종로금융센터)의 홀로그램을 볼 수 있다.


26개국의 주요 글로벌 네트워크에 대한 소개와 1899년 창립 이후 2019년 우리금융지주 출범까지 이어지는 주요 역사도 관람할 수 있다.


'민족의 은행, 세계의 은행'은 우리은행 본점 로비에 설치돼 일반에게 공개되며 그 밖의 다양한 은행 역사와 관련된 유물도 지하 1층 은행사 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120년 역사에 대한 자긍심과 사명감, 앞으로의 목표를 전시관을 통해 기념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임직원 모두 우리의 미래가 대한민국 금융의 미래가 되는 역사를 만들기 위해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