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U+5G' 알리기 위해 임직원 5천명 가두 캠페인 실시

인사이트사진 제공 = LG유플러스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5G를 알리기 위해 직접 나섰다.


2일 LG유플러스는 'U+5G'를 고객들에게 알리기 위해 임직원 5천여명이 참여하는 가두 캠페인을 오는 4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캠페인을 통해 U+5G만의 특장점과 U+5G 5대 서비스를 임직원들이 직접 알림으로써, '5G 일등' 목표에 대한 임직원들의 참여의식을 고취시키는 한편 고객에게 5G 서비스의 필요성을 인식시킬 중요한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5G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LG유플러스가 고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49%의 고객이 주변 반응을 직접 보고 평가한 후 5G 서비스 이용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LG유플러스는 고객 인식 변화를 위해 다양한 5G 현장 체험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실제로 LG유플러스는 지난달 4일 서울 코엑스에 'U+ 5G 체험존'을 운영하여 3만명 이상의 고객이 방문하는 등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달부터는 약 200평 규모의 대형 팝업스토어 '일상로 5G길'을 강남역 인근에 오픈하고 두달 간 운영에 돌입했다.


오는 4일부터는 U+5G 서비스 체험단이 활동하며 유튜브, 블로그 등 SNS에 LG유플러스 5G 서비스 체험 후기를 업로드 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가 LTE에서 5G로 바뀌는 통신 패러다임 전환기로 보고, 적극적인 현장 마케팅으로 5G 고객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시장 점유율도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