쫓겨난 조양호 회장은 지난해 연봉 '107억'…'물컵갑질' 조현민은 17억 받았다

인사이트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 뉴스1


지난해보다 '40억' 넘게 더 받아간 조양호 회장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최근 대한항공 대표이사직을 박탈당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해 보수로 약 107억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갑질로 논란이 됐던 둘째 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도 지난해에만 약 17억을 받았다.


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공시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한진그룹 계열사 5곳이 조 회장에게 지급한 지난해 보수총액은 107억원이 넘는다.


대한항공은 급여로 27억 6만원, 상여로 4억 3,038만원 등 총 31억 3,044만원을 보수로 지급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대한항공 퇴직금은 700억 넘을 것으로 예상


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지급한 조 회장의 급여는 26억 5,830만원에 달했고 한진에서는 11억 985만원, 한국공항에서는 23억 2,335만원, 진에어에서는 14억 9,600만원을 지급했다.


이들 계열사가 지난해 조 회장에게 지급한 보수를 모두 합치면 총 107억 1,794만원이다. 공시 의무가 없는 4개 회사에서 받은 보수까지 더하면 조 회장의 실제 지난해 보수는 107억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 뉴스1


조 회장의 2017년 보수가 66억 4,036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1년 사이에 40억 넘게 대폭 증가한 것이다.


최근 대한항공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직을 박탈당한 조 회장이 대한항공에서 700억원이 넘는 퇴직금을 받을 것이라는 추산도 나오고 있어 조 회장이 받게 될 보수는 훨씬 많을 전망이다.


인사이트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 뉴스1


'물컵 갑질'로 논란을 일으킨 뒤 물러난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대한항공에서 8억 6,884만원, 진에어에서 8억 2,400만원으로 총 16억 9,284만원을 챙겼다.


조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대한항공에서 5억 8,251만원, 한진칼에서 5억 1,549만원으로 지난해 총 10억 9,800만원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