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케이뱅크서 NH투자증권 '나무' 증권계좌 개설할 수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케이뱅크와 손잡고 동시 계좌개설 서비스 런칭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정영채 사장이 이끄는 NH투자증권이 케이뱅크와 손잡았다.


1일 NH투자증권은 케이뱅크와 손잡고 동시 계좌개설 서비스를 런칭한다고 밝혔다.


이제 케이뱅크 앱에서 '듀얼K 입출금통장'을 개설하면서 추가 본인인증 및 실명확인 없이 NH투자증권의 모바일증권서비스 '나무(NAMUH)'의 증권계좌를 함께 개설할 수 있는 것.


증권계좌를 개설한 고객은 모바일증권 나무 앱을 통해 국내주식, 해외주식, 발행어음, 펀드, ELS/DLS, 로보어드바이저 등 NH투자증권의 금융상품을 거래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모바일증권 나무 앱서 은행계좌 자금 이체 가능 


또한 증권계좌와 은행계좌간 연결을 통해 모바일증권 나무 앱에서 은행계좌의 자금을 이체해올 수 있어 빠른 거래가 가능하다.


이는 NH투자증권과 케이뱅크 간의 첫 시너지 사례로서 양사는 이를 기반으로 향후 연계 서비스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NH투자증권은 제 1호 인터넷전문은행인 케이뱅크와의 제휴 서비스 외에도 주요 디지털 채널을 접점으로 고객 저변을 확대하면서 고객의 투자 행태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하여 증권사 최초 카카오페이와의 금융 제휴 추진 및 뱅크샐러드, 굿리치 등과도 협업을 개시했다.


NH투자증권 WM Digital본부장 안인성 상무는 "케이뱅크와의 협업은 주주사 간 시너지 측면 외에도 투자를 고려하는 2030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자산관리를 접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 중요하다"면서 "향후 케이뱅크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 중심의 맞춤 자산관리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