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투 "CJ제일제당, 1분기 영업이익 2383억원 전망…'매수' 유지"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하나금융투자, CJ제일제당 투자의견 '매수'…목표주가 '44만원' 제시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하나금융투자가 CJ제일제당의 1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31일 하나금융투자는 CJ제일제당에 대해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를 44만 원으로 제시했다.


CJ제일제당의 올 1분기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4조 8,642억 원, 2,383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1.9%, 13.3%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하나금융투자는 CJ제일제당이 가공식품 분야에서 고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CJ제일제당 가공식품 부문 고성장 전망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물류를 제외한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조 4,612억 원과 1,724억 원으로 예상된다"며 "지난해 CJ헬스케어 반영을 제외하면 실질적으로 영업이익은 8.7%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심 연구원은 "핵심 사업부인 가공식품 부문 매출은 올해도 두 자리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이어 "올해 진천공장 관련 고정비 증가는 약 400억 원으로 추정돼 전년 대비 영업마진 개선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가정 간편식(HMR) 수요 확대를 고려하면 현재는 마진 개선보다 매출 증가에 집중할 때"라며 "수익창출원(Cash Cow) 제품의 시장지배력 확대 및 신규 카테고리(김치, 죽, 면류)의 저변 확대는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