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탓에 내부 직원이 앙심 품은 듯"…140억 암호화폐 털린 '빗썸' 근황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140억원 규모 암호화폐 도난당해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국내 대형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서 140억원 규모의 암호화폐 이상 출금 사태가 발생했다.


빗썸 측은 현재까지 외부 해킹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점에 미뤄 내부자의 소행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 30일 빗썸 운영사인 BTC코리아는 전날인 29일 오후 10시 비정상적 출금 행위가 발생했음을 인지하고 오후 11시부터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를 중단했다.


이후 경찰과 한국인터넷진흥원 등 관계당국에 신고하고 암호화폐 입출금 시스템에 대한 점검과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빗썸, "회사에 불만 갖거나 퇴직하며 한몫 노린 직원 소행으로 추정"


이 같은 사실은 빗썸의 발표 이전 이오스(EOS) 모니터링 업체인 이오스 어쏘리티 측이 "빗썸에 있는 5,300만 개의 이오스 중 300만 개가 탈취된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을 발표하며 알려졌다.


현재 시세 기준 약 143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이에 대해 빗썸 측은 "당사는 이번 암호화폐 출금 사고를 외부 공격이 아니라 내부자 소행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점검 결과 외부 침입 흔적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전사적인 비용 절감과 전직 지원을 통한 희망퇴직 실시 등 이유로 회사에 불만을 갖거나, 퇴직하면서 한몫을 노린 일부 직원이 이와 같은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빗썸은 또한 탈취된 암호화폐가 거래소 이용 회원의 자산이 아닌 빗썸 당사 보유분으로 확인됐다며 "회원들의 자산은 안전하게 보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현재 경찰 및 관계기관과 협의해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라며 "면밀한 조사를 통해 사고 원인이 파악되면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방침"이라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Bithumb Official - 빗썸'


보안 사고 이번이 세 번째…이용자 비판 거세 


한편 빗썸에서 보안 관련 사고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빗썸은 지난해 외부 해킹으로 인해 6월 350억원 상당의 암호화폐를 도난당해 곤욕을 치른 바 있다.


또한 이보다 앞선 2017년에도 해킹으로 개인정보 3만여 건이 유출돼 경찰 수사를 받았다.


암호화폐 거래소 이용자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가치가 '철저한 보안'인 만큼 빗썸에 대한 이용자들의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