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항공기전문 리스사 AAC와 MOU 체결…항공기금융 강화

인사이트사진제공 = KEB하나은행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 위해 항공기금융 주선 관련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지성규 은행장이 이끄는 KEB하나은행이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을 위한 일환으로 항공기금융 주선 관련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에 나섰다.


31일 KEB하나은행은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해외 항공기리스 전문회사인 Arena Aviation Capital(AAC)과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2015년부터 주선금액 기준 11억불, 총 25건으로 국내 시중은행 중 가장 많은 해외 항공기금융 딜을 주선해온 KEB하나은행이 본격적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해외 항공기금융 주선 시장에서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고자 마련했다.


AAC는 지난 2013년 항공기 임대시장 세계 1위 항공기전문 리스사 AerCap의 CTO (Chief Trading Officer) 출신 등 20년 이상 업계경력을 보유한 직원들이 설립한 네덜란드 소재 항공기전문 리스회사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60여대의 항공기, 총 20억불 규모를 운용·관리하고 있으며 KEB 하나은행과 총 4억불 규모의 항공기금융 4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향후 연간 약 10억불 이상의 신규 항공기금융 딜이 KEB하나은행을 통해 국내에 소개될 전망이다.


KEB하나은행은 연내 AAC 지분투자를 통해 주주지위를 취득할 예정이며 향후 AAC가 추진하는 항공기금융 주선에 우선권을 확보하게 된다.


또한 KEB하나은행은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쳬결을 계기로 일본 동경지점을 JOL방식 항공기금융 허브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번 업무협약은 글로벌 사업영역 확장을 위해 국내외 항공기 포럼에서 다양하고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으로 새로운 수익원 개척을 지속해온 KEB하나은행의 노력과 AAC 의 한국 금융시장 진출에 대한 수요가 맞물려 성사됐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이번 파트너십 구축을 계기로 지속적으로 성장중인 일본의 JOL 항공기금융 시장에 대한 주도권 확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다시 한번 KEB하나은행의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KEB하나은행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글로벌 수익원 창출을 위한 사업영역 확장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2016년 항공기 임대시장 세계1위 업체인 에어캡(AerCap) 과 국내에서 1억달러 규모의 항공기금융 단독 주선 ▲2017년 국내 시중은행 최초 포트폴리오 항공기 금융 주선 성공 등 항공기금융 관련 다양한 금융주선을 성공적으로 수행 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