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 발굴하는 '제11회 신한음악상' 개최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신한은행이 '제11회 신한음악상'을 개최한다.


29일 신한은행은 국내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 지원하기 위한 '제11회 신한음악상'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신한음악상은 국내 문화 예술의 발전과 글로벌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자 순수 국내파 클래식 유망주를 발굴 및 지원하는 사업으로 신한은행이 2009년부터 실시해 온 대표적인 메세나 사회공헌활동이다.


참가대상은 2001년 3월 1일 이후 출생한 중학교 이상의 학력 소지자로 바이올린, 피아노, 첼로, 성악 총 4개 부문에서 해외 정규 음악교육 경험이 없는 청소년이다.


오는 4월 1일부터 30일까지 신한음악상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으며, 예선과 본선은 5월 21일부터 6월 9일까지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신한아트홀 및 공연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각각 장학금을 매년 400만원씩 4년간 지원하고, 해외 유명 음악학교 단기 연수, 신한아트홀 무료 대관, 수상자 음악회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실질적이면서도 차별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10주년 기념 콘서트를 진행하면서 신한음악상을 통해 성장하고 있는 젊은 음악가들의 밝은 미래를 볼 수 있었다"며 "올해는 11회 수상자들이 펼치는 음악회 및 본선 경연을 YouTube를 통해 처음으로 생중계 하며 대중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는 신한음악상으로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은행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