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삼성전기, '갤럭시S10' 판매 호조 힘입어 1분기 실적 회복 전망"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기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키움증권이 삼성그룹 전자부품 계열사인 삼성전기에 대해 올해 1분기 실적회복 국면에 진입할 전망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는 16만원을 제시했다.


29일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갤럭시S10' 시리즈의 판매 호조 및 부품 공급 확대에 따라 2분기 모듈 사업부 실적이 예상치를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적층세라믹콘덴서(MLCC)는 3분기 중국스마트폰 신모델 출시 계획과 PC CPU 생산 차질 해소를 앞두면서 2분기 후반부터 수요가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기


김지산 연구원은 또 "'갤럭시S10' 시리즈에 대한 시장 반응이 우호적이어서 연말까지 판매량이 4000만대를 상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갤럭시S10' 시리즈 판매 비중이 90%에 육박하고 있어 삼성전기가 주도적으로 공급하는 트리플 카메라 모듈 출하는 호조세를 보일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끝으로 김지산 연구원은 "하반기 IT 수요 회복과 더불어 가동률이 빠르게 상승하고 내년 본격화하는 5G 시대를 맞아 IT용 MLCC의 수급 여건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