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나생명보험, 사회공헌사업 위해 올해 120억원 출연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이나생명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라이나생명보험은 올해 사회공헌기금으로 120억원을 라이나전성기재단에 출연했다.


라이나생명은 지역사회 발전과 시니어 계층 지원을 위해 매년 전년도 당기 순이익의 3% 안팎의 사회공헌기금을 기부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017년과 2018년에는 각각 77억 원을 사회공헌기금으로 라이나전성기재단에 출연했다. 


지난해 순이익이 증가함에 따라 기존보다 43억원 증액된 총 120억원을 출연하며 회사의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한다는 사회공헌 기조를 이어나갔다.


라이나생명은 2013년 설립된 라이나전성기재단을 통해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나눔의 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라이나생명의 사회공헌은 어려운 이웃에게 재정적 도움을 주는 1차원적 활동에서 벗어나 사회공헌에 대한 문화를 형성하고 우수 사례를 발굴해 전파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올해도 역시 라이나생명에서 출자한 기금을 바탕으로 THE건강한 캠페인, 라이나50+어워즈, 꿈의 무대 등 사회공헌 사업을 펼치고 있다.


'THE건강한캠페인'은 국민들에게 건강한 생활습관을 전파하기 위한 사업이다. 미세먼지 저감 캠페인과 건강 지식 콘텐츠 등의 동영상을 제작해 건강 상식을 전파하고, 쉽게 실천 가능한 올바른 예방 습관을 제안한다. 


또 심폐소생술 문화 확산과 국민 참여를 위해 심정지 응급 알림 앱 '하트히어로'를 보급하고 심폐소생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라이나50+어워즈'는 시니어들의 삶에 도움을 주는 개인 및 단체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도입한 시상제도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생명존중상과 사회공헌상 수상 대상자 1명에게는 1억원의 상금을 수여하고 창의혁신상 수상 대상자는 1등 1억원, 2등 3천만원, 3등은 2천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종합 대상수상자에게는 추가로 1억원이 주어져 총 2억의 상금을 받는다. 지난해는 대상 수상자이자 생명존중상 수상자로 스탠퍼트대 이진형 교수가 선정돼 2억의 상금을 받았고, 사회공헌상 수상자로는 사회연대은행이 선정됐다.


'꿈의 무대'는 음악에 관심 있는 시니어 세대에게 공연무대를 제공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 공연을 개방해 지역주민이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그 밖에도 50+세대들이 다양한 분야에 대해 함께 배우고 나누는 교육시설인 '전성기캠퍼스'와 시니어를 위한 매거진 '전성기' 발행, 독거노인 대상 '사랑 잇는 전화'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라이나생명 홍봉성 사장은 "고객에게 받은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매년 3% 정도의 기금 출연을 해오고 있다"며 "기부로만 끝나지 않도록 사회공헌방식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