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사회공헌사업 일환 베트남 청년직업훈련센터 10기 수료식 개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금융그룹


베트남 청년직업교육을 위한 '한-베청년경제기술교육센터' 10기 교육생 85명 수료 2013년부터 6년간 약 2,900여 명 대상으로 전문적인 창업, 취업 교육 지원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글로벌 사회공헌사업의 일환으로 베트남 호치민시에 설립한 청년직업훈련센터인 '한-베청년경제기술교육센터'의 10기 교육생 수료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 2013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한-베청년경제기술교육센터' 설립 비용을 전액 지원해 운영은 한국국제봉사기구(KVO)가 맡고, 베트남 현지법인인 신한베트남은행이 계속 지원을 해왔다.


이 센터에서는 한국어, 컴퓨터 OA, 회계 등의 직업교육과 한국문화교육을 지원하는 등 현재까지 총 17억을 후원해 6년간 2,900여 명을 배출했다.


'한-베청년경제기술교육센터'의 교육생은 주로 외곽에서 일자리를 찾아 호치민시로 이주해 온 저소득의 베트남 청년들이며 가정형편으로 고등교육과 체계화된 직무 교육을 받지 못해 임시직 또는 저숙련 노동직에서 일하고 있다.


이 과정을 통해 형편상 자기개발 기회를 갖지 못했던 청년들이 자신의 미래를 위해 열심히 노력해 대부분이 취업에 성공하면서 안정된 직업을 갖게 되었다.


특히 한국어 과정을 수료한 교육생들의 경우 현지 한국기업에 취업해 스스로의 발전과 소중한 꿈을 이뤄가고 있다.


이날 수료식에는 신한베트남은행 신동민 현지법인장과 신한금융지주 유유정 브랜드전략본부 팀장, 호치민 대한민국 임재훈 총영사, 한국국제봉사기구(KVO) 박을남 회장, 12군(호치민시 지역(군)의 하나) 경제기술전문학교 휭치히에우 총장이 참석하여 100여명의 수료생을 격려했다.


금번 10기는 지난 6개월 과정을 수강한 120명 교육생 중 85명이 최종 평가를 통과해 센터 인증서와 베트남 교육부의 수료증을 받았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베트남에서 한국어에 교육열과 함께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기업들의 현지 채용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베트남 정부기관과의 협력사업을 더욱 확대해 보다 실질적으로 필요한 분야의 전문인재가 배출될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더욱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