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384명 특별채용하기로 결정한 김병원 농협 회장의 결단

인사이트김병원 농협중앙회장 / (좌) 사진제공 = 농협, (우)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김병원 회장이 이끄는 농협중앙회가 장애인 384명 특별 채용에 나선다.


26일 농협은 '제7차 범농협일자리위원회'를 열고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 3.1%를 달성하기 위한 일환으로 부족 인원 384명을 특별채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농협 관계자는 "농협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김병원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며 "여타 기업의 장애인 고용관행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애인 384명을 특별채용하기로 한 것과 관련 김병원 회장의 결단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것이 농협 측의 설명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현재 농협의 장애인고용률은 평균 1.6% 수준에 불과하다.


농협중앙회 등 범농협 6대 법인은 장애인채용 확대를 위해 도서관 관리, 스마트팜 운영, 콜센터 상담 등 장애인 적합 직무를 개발했다.


이번 채용은 '장애인-friendly'를 테마로 입사지원의 문턱은 낮추고 지원자의 편의성은 높일 계획이다.


농협은 이를 위해 서류전형을 간소화하고 온라인 인·적성 시험만 실시하고 지원자의 생활 근거지를 고려한 지역별 면접을 실시한다는 입장이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장애인 특별채용은 오는 28일부터 다음달인 4월 19일까지 원서를 접수받으며 온라인 인·적성 시험, 면접 등의 과정을 거쳐 5월 31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하게 된다.


최종합격자는 생활근거지, 장애정도, 업무수행경험 등을 종합 고려해 근무지 및 직무를 배치할 예정이다.


또 경사로 설치, 화장실 개선, 업무맞춤 사무집기 구입 등 편의시설개선을 통해 불편 없는 근무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농협은 이번 특별채용 기간 동안 당초 예정한 384명을 충원하지 못할 경우 수시채용 등을 통해 조기에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입장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