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에 20억 로비까지…" 벼랑 끝 몰린 황창규의 KT가 풀어야할 의혹 3

인사이트황창규 KT 회장 / 뉴스1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KT가 연일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며 비리와 의혹 소식을 알려 국민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고 있다.


현재 KT를 이끌고 있는 황창규 회장도 비난을 피해갈 수 없다. 


본인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20억 로비 등의 의혹부터 직접적인 책임은 없지만 최근 드러난 채용 비리 등 과거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는지 차가운 시선으로 지켜보는 이들이 많다.


각종 의혹에 퇴진 압박이 커지고 있지만 황 회장은 내년 3월 임기가 만료되면 퇴진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KT의 수장 자리를 지키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임기 만료까지 1년 남은 황 회장 앞에 놓인 KT를 둘러싼 의혹 3가지를 소개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1. 20억원 쏟아부어 로비


황 회장이 정치권과 공무원, 군인, 경찰 출신 등 인사 14명을 이용해 대대적인 로비를 벌였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치권부터 군인, 경찰 등의 출신으로 구성된 KT 경영 고문 명단을 공개하며 이 같은 의혹을 제기했다.


황 회장은 최소 5개월에서 최대 4년까지 매달 자문료를 지급해 이들에게 지급한 돈의 총액은 무려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정관계 로비에 회삿돈 수십억원을 쏟아부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KT새노조는 황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고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내고 있다.


인사이트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 뉴스1


2. 정치인 자녀 '낙하산'


김성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자녀 부정채용 의혹도 황 회장을 괴롭히고 있다.


KT에서 인사업무를 총괄한 김 전 전무가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무시하고 김 의원을 딸을 합격시켰다는 내용이다.


황 회장은 2014년 1월 취임했기 때문에 2011년부터 2012년 사이 있었던 김 의원 관련 채용 비리 의혹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이라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과거의 일을 바로잡으라는 압박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 외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 정갑윤 자유한국당 의원의 자녀들도 KT에 채용된 것으로 알려져 이들도 부정채용에 연루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황창규 KT 회장 / 뉴스1


3. '후원금 쪼개기'로 비자금 조성


황 회장 등 전·현직 KT 임직원 7명은 정치 후원금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심도 받고 있다.


지난 2014년 5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법인자금으로 상품권을 산 뒤 다시 팔아 현금화하는 방식, '상품권깡'으로 비자금 11억원 가량을 만들고 이 중 4억 3,790만원을 정치인 99명에게 후원금으로 보냈다는 혐의다.


KT는 1인당 국회의원 후원 한도인 500만원을 피하기 위해 임직원 29명을 동원하고 일부 직원은 가족이나 지인 명의까지 빌린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지난해 6월과 9월, 황 회장과 KT 구현모 사장 등 임원 4명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두 번 모두 반려했다.


하지만 이들이 현안과 관련해 편의를 제공받고 국회의원에게 후원금을 제공하거나 지인을 채용하는 등 대가성이 있었는지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어 향후 추가 수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