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불합격인데 중기부 전 차관 아빠 빽으로 IBK투자증권 합격한 지원자

인사이트(좌)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우) 최수규 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 뉴스1


시중은행 이어 국책은행 100% 자회사서 '채용비리' 불거져IBK투자증권, 최수규 전 중기부 차관 아들 '특혜성 채용'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IBK투자증권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서류전형과 1차 실무면접, 2차 임원면접에서 모두 불합격권에 있었던 지원자가 합격하는 이변이 발생했다.


원칙대로라면 불합격 통보를 받았어야 할 이 지원자는 조강래 전 IBK투자증권 사장이 경영인프라본부장을 맡던 박모 씨에게 채용 청탁을 해 합격했다. 박 씨는 회사 인사팀장과 인사과장에게 불합격할 지원자의 합격을 사주했다.


조 전 사장과 박 씨가 직접 나서면서까지 합격을 시켜준 이 지원자는 최수규 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의 아들이었다.


26일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입수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최 전 중기부 차관 아들이 '특혜성 채용'으로 IBK투자증권에 입사했던 것으로 뒤늦게 드러났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금융권 취업 꿈꾸던 취준생 꿈 빼앗은 IBK투자증권 '채용비리'


해당 사실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IBK투자증권 전·현직 임직원 4명의 재판 과정에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2016년부터 2017년 IBK투자증권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 과정에서 외부 청탁을 받은 지원자 6명의 전형별 평가 등급을 올렸으며, 이중 3명을 최종 합격시킨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 공소장에 따르면 외부 청탁으로 합격한 3명 중에는 최 전 차관의 아들이 포함돼 있었다.


최 전 차관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3년 3월부터 다음 해 9월까지 청와대 경제수석실 중소기업비서관을 지내다 2016년 중기청(현 중소벤처기업부) 차장으로 영전했다.


인사이트조강래 전 IBK투자증권 사장 / 뉴스1


지난 2011년 5월부터 2014년 8월까지 IBK투자증권 수장으로 지낸 조강래 전 사장은 지난 2016년 초 박 모씨에게 최 전 차관 아들의 합격을 청탁한 것으로 알려진다. 조 전 사장은 최 전 차장과 대학 동문이다.


당시 조 전 사장은 '합격시키면 회사에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는 취지로 박 모씨에게 취업을 청탁했다.


이후 박 모씨는 조 전 사장이 추천한 지원자가 있다고 사장과 부사장에게 보고한 뒤 인사팀장과 인사과장에게 최 전 차관의 아들을 합격시키라고 지시했다.


최 전 차관의 아들은 모든 단계에서 불합격권이었으나 성적이 조작되면서 최종 채용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사진=인사이트


지도교수·하숙집 아줌마 청탁까지


현재 검찰은 박 모씨를 비롯해 IBK투자증권 인사 담당자가 공모해 최 전 차관 아들의 점수를 임의로 조작해 전형을 통과할 수 있었다고 보고 재판에 넘겼다.


이뿐만이 아니다. 김석준 전 IBK투자증권 부사장의 석사 논문 지도교수였던 A씨는 자신의 제자인 B씨를 김 전 부사장에게 추천했다.


그 결과, 서류 합격도 어려웠던 B씨는 점수가 상향 조정돼 최종 합격했다.


또 IBK인사팀장은 대학 시절 하숙집 주인의 딸의 점수를 올려 최종면접 기회를 주기도 했으며, 자신과 같은 부서 직원의 남자친구 점수를 조작해주기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IBK투자증권 "합격자 근무 확인 어려워…재발 방지 위해 노력"


채이배 의원은 "그야말로 아버지가 빽이고 실력이었다"며 "취업비리는 청년의 꿈을 빼앗은 것으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IBK투자증권 측은 인사이트에 "합격자가 현재 근무하고 있는지 확인이 어렵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2008년에 설립된 IBK투자증권은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이 자본금 3천억원을 100% 출자해 세운 금융투자회사다.


시중은행 채용비리에 이어 국책은행 자회사의 채용비리까지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금융권의 허술한 인사 시스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