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고 싶은데 튀기 싫어"…'샤이 관종'이 스푼 라디오로 향하는 이유

인사이트YouTube '스푼 라디오' 


많은 이들이 가지고 있는 '소통 욕구'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나도 더 많은 사람과 소통하고 싶다…'


요즘 잘 나가는 유튜버나 BJ를 보면서 한 번쯤 이런 생각을 해본 사람이 있을 것이다. 


대다수가 가슴속에 '소통 욕구'를 품고 살아가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막상 얼굴을 공개하고, 콘텐츠를 기획하고, 어딜 가나 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열심히 촬영하는 일련의 과정을 생각하면 부담이 한껏 밀려온다. 


인사이트YouTube '스푼 라디오' 


'샤이 관종'에게 딱 맞는 소통 창구 '스푼 라디오' 


이렇게 소통은 하고 싶지만 막상 너무 튀고 싶진 않은 부류, 이른바 '샤이 관종(?)'을 위해 요즘 딱 맞는 창구가 생겼다. 


바로 오디오계의 유튜브라고 불리는 '스푼 라디오'다. 


스푼 라디오는 누구나 BJ가 돼 실시간으로 청취자와 만날 수 있다는 점으로 Z세대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마이쿤 


스푼 라디오 인기 BJ, 유명해지고 싶어 하기 보다는 '소통'만을 중시하는 사람 많아 


스푼 라디오를 서비스하는 마이쿤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 BJ 중에서 유명한 스타가 되고 싶어 하는 이는 생각보다 많지 않다. 


이름과 얼굴, 나이 등을 구체적으로 알리지 않은 채 그저 때로는 재미있게, 때로는 서로를 힐링해주면서 소통하는 것이 목적이다. 


오죽하면 과거 스푼 라디오 측이 '인기 BJ'를 위한 작은 시상식을 열었을 때 참가를 약속했던 BJ가 반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한다. 


'인기 BJ'로 뽑혀 인기를 얻고 상을 받는 것보다는 언제든 편하게 청취자와 대화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다. 


자신을 과하게 노출하고 싶어 하지는 않되 소통 욕구가 있는 이들이 스푼 라디오로 몰릴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인사이트YouTube '스푼 라디오' 


누적 다운로드 570만…해외에도 적극 진출 


'샤이 관종'의 가려운 곳을 정확히 긁어준 스푼 라디오는 이러한 점을 바탕으로 갈수록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지난달 기준 누적 다운로드 수 570만, 월 방문자 수 120만을 넘겼으며 지난해 연 매출은 230억원을 돌파했다. 


또 한국뿐 아니라 일본, 인도네시아, 사우디아라비아, 베트남 등에도 진출해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도약 중이다. 


오디오계의 유튜브라는 별명처럼 정말로 글로벌 오디오 시장을 정복할 수 있을지, 스푼 라디오의 발전을 앞으로도 쭉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