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대학생들과 '지속가능한 미래' 함께 만든다…러브지니 발대식 개최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LG트윈타워와 곤지암리조트에서 '러브지니 6기 발대식' 개최5개월간 CSR 교육과 멘토링 외에 직접 기획한 CSR 활동 진행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가 대학생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러브지니'를 진행한다.


22일 LG전자는 이날부터 23일까지 이틀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와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 리조트에서 '러브지니 6기 발대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러브지니 6기' 발대식에는 이번에 새로 선발된 대학생 32명이 참석한다. LG전자가 지난 2014년 시작한 '러브지니'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매년 운영하는 CSR 인재육성프로그램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8월 중순까지 약 5개월 동안 ▲ 노동, 인권, 윤리, 환경, 안전보건, 사회공헌 등 CSR에 관한 체계적인 교육 및 멘토링을 받고 ▲사회적 이슈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기획한 CSR 활동을 실행하며 ▲ LG전자 사업장 외에도 LG소셜 캠퍼스가 지원하는 기업을 방문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LG전자는 1,000여명의 지원자 중 서류전형과 심층면접을 거쳐 32명의 대학생을 선발했다. 이들 중 활동 성적이 우수한 대학생을 선정해 해외법인 및 CSR 현장을 방문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LG전자


또한 러브지니 수료자 전원에게는 LG전자 신입사원 입사 지원 시 가산점을 부여한다.


한편 지난해 활동한 '러브지니 5기'의 '동기찾기 프로젝트'는 많은 사람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대학생들은 국내 급성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이 10%가 채 안되는 상황에 대해 문제의식을 갖고 충남대학교와 협업해 캠퍼스 안에 설치된 자동심장제세동기(AED)의 위치를 알리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당시 이 캠페인은 학생들의 안전에 대한 의식을 개선하는데 긍정적인 효과를 거뒀다.


LG전자 세무통상 그룹장 배두용 부사장은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사회적 책임을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해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