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금융지주 보유 지분 2.7% 매각…오버행 이슈 완전 해소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법률상 매각의무 대상 주식 전량 매각 성공으로 오버행 이슈 완전 해소 전세계 주요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과 참여…외국인지분율 30.2%로 상승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손태승 은행장이 이끄는 우리은행이 보유하고 있던 우리금융지주 지분 2.7% 전량을 매각했다. 


우리은행은 법률상 매각의무 대상 주식 전량 매각에 성공하면서 법률상 의무를 준수하게 됐다.


22일 우리은행은 주식시장 개장 전(前)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블록세일)으로 보유 중인 우리금융지주 지분 18,346,782주(지분율 2.7%)를 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전량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우리금융지주의 해외투자자 지분율이 우리금융지주 재상장일(2월 13일) 당시 27.5%에서 30.2%로 높아지게 됐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번 블록세일은 미국(57.4%), 아시아(30.9%), 유럽(11.7%) 등 전세계 주요 기관투자자들이 매각 물량의 3배가 넘는 약 7억 5천만불(약 8,460억원)을 참여해 예정된 최대물량을 성공적으로 매각할 수 있었다.


이는 새로 출범한 우리금융지주의 경영실적 및 향후 비은행부문의 확대를 통한 기업가치 상승에 대한 시장의 신뢰와 기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에 힘입어 그간 우리금융 주가 상승의 걸림돌 이었던 대기물량 부담(Overhang Issue)이 해소됨에 따라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보유 주식의 매각을 통해 우리은행과 우리금융지주의 BIS비율이 각각 18bp 및 10bp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