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규 KEB하나은행장 공식 취임…"디지털 날개 달고 글로벌로 나아가자"

인사이트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준비된 은행장·최연소 시중은행장·젊은 챌린저·혁신과 소통의 아이콘
디지털 전환·글로벌뱅크·손님행복, 신바람 나는 은행 등 실천과제 제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함영주 은행장 후임으로 지목된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취임식에서 글로벌 리딩뱅크로 도약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21일 하나금융그룹은 KEB하나은행 주주총회를 거쳐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신축 본점 1층 로비에서에서 지성규 은행장의 신임 KEB하나은행장 취임식을 개최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지난 2015년 9월 통합은행 KEB하나은행이 출범하면서 초대 은행장으로 취임한 함영주 은행장에 이어 KEB하나은행의 2대 은행장이 됐다.


지성규 은행장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통합 중국법인인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의 초대 은행장을 역임하면서 전략, 재무, IB, 기업영업, 개인영업, 기획 등 은행 업무 전반을 총괄한 경험을 갖춘 준비된 은행장이다.


인사이트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를 통해 국내외 금융환경 하에서 나아가야할 방향을 명확히 제시하여 KEB하나은행이 글로벌 리딩뱅크로 도약할 수 있는 리더십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KEB하나은행은 시중은행장 중 최연소(1963년생)인 지성규 은행장의 취임을 통해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뤘다.


특히 30년 은행 생활 중 15년 동안 글로벌 시장 개척의 선봉장 역할을 담당해 온 지성규 은행장의 도전정신은 KEB하나은행을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 은행으로 도약시킬 수 있는 좋은 나침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성규 은행장은 취임식에서 빠르게 변하는 무한경쟁 시대에 상호존중과 장벽 없는 협업 문화 구현을 통해 은행 전반에 걸친 구조적 혁신을 이룸으로써 위대한 성장을 위한 발걸음을 시작해야 한다며 위와 같은 네 가지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인사이트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KEB하나은행은 지성규 은행장의 취임을 계기로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디지털과 글로벌 부문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손님 중심의 진정한 리딩뱅크'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계획이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취임사를 통해 "통합은행이 출범한 지 3년 7개월 동안 진정한 '원 뱅크(One Bank)'를 이루며 매년 뛰어난 실적을 갱신해 온 함영주 초대 은행장께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직과 구성원 모두가 살아 움직이는 역동적인 KEB하나은행을 만들기 위해 혁신의 페달을 힘차게 밟아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지성규 은행장이 강조한 '디지털'과 '글로벌'을 표현한 디지털 세리머니가 진행되는 등 '디지털의 날개를 달고 글로벌로 나아가자'는 지성규 은행장의 앞으로 행보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