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전 임직원 참여하는 '오렌지희망하우스 캠페인' 진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오렌지라이프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오렌지라이프가 따뜻한 나눔 활동에 동참한다.


20일 오렌지라이프는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인 '2019 오렌지희망하우스'를 전개한다고 밝혔다. 


오렌지희망하우스는 소외계층 어린이의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지원하는 캠페인으로, 오렌지라이프의 사회공헌재단인 오렌지희망재단 주관하에 시행된다.


올해 캠페인은 경기도 광주에 소재한 한사랑장애영아원과 서울 용산구의 혜심원 등 두 곳의 아동시설을 지정하여 월 2회 정기 진행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임직원들은 올해 첫 봉사로 지난 15일 한사랑장애영아원을 방문했다.


아이들이 생활하는 치료실과 생활관을 청소하고, 손수 간식을 준비해 함께 봄나들이에 나서 아이들에게 따듯한 가족의 온기를 선물했다.


오렌지라이프는 앞으로도 매달 해당 기관을 방문해 신체놀이, 학습 멘토링 등 아이들과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함께할 예정이다.


동시에 미세먼지 마스크, 난방 키트 등 계절별 필요 물품을 추가로 제작해 아이들이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오렌지희망재단 관계자는 "아이들을 정서적으로 돌보는 일부터 복지기관의 환경을 개선하는 일까지 다양한 분야의 봉사활동을 지속성있게 전개하고자 한다"며 "오렌지라이프 임직원들의 이런 자발적인 봉사가 아이들의 행복한 삶, 건강한 성장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