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함께 '상생협력대출 시스템' 구축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신한은행이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손을 잡았다.


20일 신한은행은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중소기업의 신속한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상생협력대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상생협력대출 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대기업, 보증보험사, 은행이 전산 시스템을 상호 연계해 운전자금이 부족한 중소 협력업체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도급계약을 체결한 협력업체가 포스코건설의 '상생대출 시스템'을 통해 대출을 신청하면 해당 정보가 서울보증보험에 전송되고, 서울보증보험은 계약 내용과 업체신용도를 심사한 후 신한은행에 '전자 상생보증서'를 발급하여 전송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최종적으로 신한은행이 서울보증보험에서 전송한 전자보증서를 담보로 '신한 협력기업 선금지원 보증대출'을 지원하는 구조이다.


이번 '상생협력대출 시스템' 구축을 통해 협력업체의 대출신청 및 보증서 발급 절차가 간소화되었으며, 기존 서면으로 발급되던 서울보증보험의 기업금융보증서를 전자보증서화 함으로써 협력업체의 편의성 제고와 신속한 금융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구축한 '상생협력대출'을 통해 대기업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신속하고 안정적인 자금조달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한은행은 향후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을 위한 서비스를 지속 개발함으로써, 생산적·포용적 금융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