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텔레마케팅 채널 영업지원을 위한 '코코시스템' 오픈

인사이트사진 제공 = 신한생명


사용자 중심의 시스템 개발로 업무 처리속도 및 효율성 개선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신한생명은 텔레마케팅 채널의 직원 및 설계사의 업무 효율성과 사용자 편의성 향상을 위해 차세대 영업지원 시스템인 '코코시스템(COCO system)'을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코코시스템'은 비대면 영업채널인 텔레마케팅(TM) 영업 환경에 최적화된 영업지원 시스템으로 콜 계약의 진행관리를 비롯해 청약관리, 사후관리, 잠재고객관리, 통계관리 등 대부분의 기능을 한곳에서 손쉽게 처리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TM채널 소속 설계사와 직원이 주로 사용한다.


코코시스템 개발을 위해 1년간 100여명의 전문 인력이 투입되었으며, 최신 기술을 접목하여 질적 완성도를 높였다.


시스템의 주요 기능을 살펴보면 발전된 금융 IT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여 IPT(IP Telephony, 음성 인터넷 프로토콜) 기반의 콜 시스템에 스마트 스크립트 기능이 더해진 새로운 방식의 청약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구축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번 개발에 가장 중점을 둔 '스마트 스크립트' 기능은 청약 및 STT(Speach To Text) 시스템과 연동되는 형태로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녹취된 스크립트를 확인하고 청약하는 과정이 동시에 이뤄진다. 또한 설계사의 녹취 평가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할 수 있어 완전판매율을 높이고 생산성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함께 화면 크기를 확대하고 영업활동, 효율과 관련된 필수 업무들을 하나의 화면에 배치하여 한 눈에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이를 통해 신계약 및 유지관리에 있어서 적시성 있는 업무진행이 가능해졌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밖에도 △비교설계 △가입설계 즐겨찾기 기능 등 효율성 기반의 신규 업무처리 기능이 추가됐다.


신속하고 정확한 고객 상담이 이뤄지도록 시스템 처리속도 또한 크게 개선했다. 이를 바탕으로 효율적인 보험 계약 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명복 신한생명 마케팅팀장은 "코코시스템은 사용자가 편리하고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신 금융 IT기술을 접목한 사용자 중심의 영업지원시스템"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시장 변화에 맞춰 코코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여 선진 텔레마케팅 영업환경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