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생긴 메기' 비주얼로 5일만에 사전계약 1만대 돌파한 신형 쏘나타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최신 기능·세련된 디자인 덕분에 젊은층서 인기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새롭게 태어난 신형 쏘나타가 사전계약을 하자마자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다.


18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을 접수한 결과 닷새 만인 15일 1만 203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기존 쏘나타 월평균 판매대수 5,487대보다 두 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하루에 평균 2천대 이상 사전계약이 이뤄진 셈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자동차


기존 모델과 달리 개인 고객 비중 높아


특히 SUV 차량이 높은 인기를 끌면서 지난 5년간(2014~2018년) 국산 중형 세단 수요가 19.8%나 감소한 상황이기 때문에 특히 의미 있는 기록이다.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에서 눈에 띄는 점은 택시 등 법인용 수요 비중이 높았던 기존 모델과 달리 개인 고객 비중이 높다는 것이다.


5일간 접수된 신형 쏘나타 사전계약 중 개인 고객 비중은 48.9%로 5년 전 같은 기간 동안 접수된 7세대 쏘나타(LF)의 개인 고객 비중 38%보다 무려 10.9%포인트 높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현대차동차


고객의 연령대도 더 젊어졌다. 개인 고객 중 20대 비중은 14%로 7세대 쏘나타(LF) 5.3% 대비 8.7%포인트 높아졌다.


주 고객층 변화에 대해 현대차 관계자는 "스마트폰 기반 디지털 키와 개인화 프로필, 빌트인 캠 등 스마트폰과 연동성을 대폭 강화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고급 스포츠화를 연상시키는 감각적이고 혁신적인 디자인도 개성 강한 젊은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쏘나타 전체 가격은 ▲스마트 2,346만원~2,396만원 ▲프리미엄 2,592만원~2,642만원 ▲프리미엄 패밀리 2,798만원~2,848만원 ▲프리미엄 밀레니얼 2,994만원~3,044만원 ▲인스퍼레이션 3,289만원~3,339만원 범위 내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