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3만 8천여 마라토너 위해 128대 차량·170여명 인력 지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CJ대한통운이 마라톤 대회 참가자 3만 8천여명과 함께 도심 속을 달렸다.


17일 CJ대한통운은 '2019 서울국제마라톤 겸 제90회 동아마라톤' 행사 물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서울국제마라톤은 세계육상경기연맹(IAAF)이 인증한 국내 유일의 골드 라벨 대회다.


원활한 물류 운영을 위해 CJ대한통운은 택배차, 정비차 등 128대의 차량과 170여명의 인력을 투입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한 달 전부터 전담팀 꾸려 행사 지원 준비


이른 새벽 풀코스 출발점인 광화문과 10km 코스 출발점인 올림픽공원 평화의광장에 도착해 마라톤 참가자 3만 8천여명의 의류, 신발 등 개인물품을 실었다. 또 골인지점인 잠실주경기장에 미리 도착해 마라토너들이 짐을 바로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왔다.


이외에도 마라톤 대회에 필요한 기록측정 칩, 참가자들이 착용할 공식 티셔츠와 번호표, 경기 용품 등을 사전에 배송하는 업무도 수행했다.


현장에서는 진입순서 및 순번배치도에 따라 차량을 통제하고 차량 이동 시 공간 확보를 통해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또한 대회 참가자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무전기를 통해 수시로 상황을 확인하고 대회 참가자들을 안내해 원활한 행사 운영에 일조했다.


CJ대한통운은 완벽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약 한 달 전부터 행사 운영 전담팀을 구성했다. 각 코스별 사전답사 및 리허설을 통해 위험발생요인을 미연에 방지하고 철저한 사전교육을 통해 모든 지원인력이 행동요령, 주의사항 등을 숙지할 수 있도록 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특히 대회 하루 전날에는 경기도 인근 CJ대한통운 물류 터미널에 집결, 합숙한 뒤 새벽 4시경 출발지점으로 이동해 모든 준비를 마쳤다.


최대 종합물류기업으로서 보유하고 있는 물류 전문성 및 전국적 인프라, 각종 대회 물류 운영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2015년부터 5년째 서울국제마라톤 물류를 책임지고 있다.


CJ대한통운 마라톤 전담팀 관계자는 "행사의 완벽한 진행에 일조하기 위해 사전에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가능성에 대해 검토하고 사전 교육을 철저히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