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에어팟' 오래 끼면 암에 걸릴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Apple, (우) Made by Folk


UN·WHO에 무선 이어폰 사용의 위험성 주장 제기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애플의 '에어팟'과 같은 무선 이어폰을 사용하면 암이 유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썬, 데일리메일 등은 최근 전 세계 40여개국의 과학자 250여 명이 이 같이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비이온화 전자기장(EMF)의 생물·건강 영향에 관한 연구에 종사하는 이들은 국제연합(UN)과 세계보건기구(WHO) 등에 이와 관련된 호소문을 발송했다.


gettyimagesKore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美교수 "EMF 노출은 암, 신경장애, DNA 손상을 초래"


해당 호소문에는 무선 장치에서 발생하는 EMF에 대해 심각한 우려가 담겼다.


EMF는 전기 전달에 사용되는 전기 장치 등에서 발생하는 '극저주파 전자기장'과 블루투스, 와이파이, 안테나 등에서 나오는 '고주파 방사선'을 말한다.


미국 콜로라도대학교의 제리 필립스 교수는 호소문에서 "무선이어폰이 외이도(귀의 입구에서 고막에 이르는 관)에서 머물기 때문에 머리 조직은 고주파방사선에 노출될 위험이 상대적으로 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연구에 따르면 EMF 노출과 관련된 피해에 암, 신경 장애, DNA 손상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애플 무선 이어폰 '에어팟' / Digital Trends


호소문 "EMF의 기존 법적 허용 기준 높아"


실제로 '에어팟'과 같은 무선 이어폰은 EMF의 법적 기준치를 준수해 제작됐다.


그러나 호소문의 과학자들은 지침 자체가 느슨하다고 주장했다. 기준치보다 낮은 EMF라도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에서다.


호소문은 끝으로 WHO에 기존 EMF 지침의 강화를 당부하며, "특히 어린이와 태아의 건강에 위협적인 EMF를 대중에게 교육하도록 WHO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Youtube 'IT's okay 잇츠 오케이'


신뢰성 없다는 반박 주장도 제기


반면 미국 펜실베니아대학교의 케네스 포스터 교수는 "낮은 수준의 EMF 노출이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것에 대한 분명한 증거는 찾지 못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이러한 주장은 신빙성이 없다"고 반박했다.


앞서 애플은 이러한 우려에 대해 "애플의 제품은 모든 안전 요구 사항을 충족하거나 더욱더 안전하게 설계되고 테스트된다"고 공식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다만 이번 호소문과 관련해서 애플은 아직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