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맥주에 힘 못쓰는 토종맥주 살리려 '테라'로 선전포고한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수입맥주 공세에 기 못 펴는 국산맥주 하이트진로, 입지 지키려 '칼' 빼들다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국산맥주의 위상이 예전만 못하다. 우후죽순으로 한국에 들어오는 값싸고 맛있는 수입맥주에 밀린 탓이다.


경쟁사가 많아진 상황에서 한국에는 제대로 된 '맥주'가 없다는 웃지 못할 말까지 나온다. 한국인의 입맛이 높아진 결과다.


입지가 점점 좁아지는 국산맥주. 이에 국내 최초로 맥주회사를 세웠던 하이트진로가 국산맥주의 입지를 지키기 위해 칼을 빼들었다. 그 칼은 바로 국내 유일의 청정라거 '테라'다.


13일 하이트진로는 서울 소공동에 소재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신제품 맥주 '테라'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하이트진로, 6년 만에 신제품 맥주 '테라' 출시


라틴어로 흙, 대지, 지구를 뜻하는 테라는 하이트진로가 6년 만에 선보이는 신제품 맥주다.


이름처럼 테라는 호주에서도 손꼽히는 청정지역 '골든트라이앵글'에서 재배된 맥아만 100% 사용하며, 발효 공정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진짜 '탄산'만 담았다.


청정라거라는 수식에 걸맞은 재료와 공법만 사용하는 셈이다. 이를 위해 하이트진로는 무려 5년의 시간을 투자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수입맥주의 파상공세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2014년부터 맥주 사업부가 5년 연속 영업적자를 보는 등 전반적으로 상황이 녹록지 않는데도 엄청난 투자를 한 것이다.


모든 임직원이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심혈을 기울였다는 게 하이트진로 측의 설명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바뀐 맥주시장에 맞게 '변명' 대신 '변화' 택하다 


때문에 하이트진로는 '테라'에 막대한 기대를 걸고 있다.


이날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테라가 재도약의 발판이 될 것으로 봤다.


김인규 사장은 "지난 몇 년간 하이트진로의 맥주사업은 치열한 경쟁과 수입맥주의 파상공세, 그리고 변하는 주류 소비문화에 적극 대응하지 못해 어렵고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진단했다.


때문에 하이트진로는 변했다. 수백 수천번의 맛 테스트를 감행하면서 변화된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했다.


국산맥주는 맛없다는 인식을 지우기 위해, 'MADE IN KOREA'의 위상을 높이려 변명을 멈추고 '변화'를 택한 것이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김인규 사장 "테라, 하이트진로의 새출발 상징"


김 사장은 "테라는 하이트진로가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상징이다. 개발부터 출시까지 많은 임직원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해 만든 제품이다"며 "품질, 디자인 콘셉트 등 모든 면에서 새로운 브랜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이트진로는 이번 신제품 출시를 통해 어렵고 힘들었던 맥주 사업에 마침표 찍고자 한다"며 "좋은 결실을 이뤄낼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테라가 홈런 타자와 같은 저력으로 과거의 '하이트맥주'처럼 '국민맥주'가 될 수 있을까.


하이트진로가 '100년 기업'에 걸맞은 저력으로 맥주시장에서 또 한 번 성공신화를 써 내려갈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