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올해의 친환경차 대상' 소비자 투표 시작

인사이트사진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인사이트] 홍지현 기자 = '2019 올해의 친환경차 대상' 투표가 11일 시작됐다. 3회째를 맞는 '친환경차 대상'은 소비자들이 직접 투표에 참여해 최고이 국산·수입 친환경차를 선정한다.


올해 후보에 오른 국산차는 △쏘울 부스터EV(기아) △코나 일렉트릭(현대) △SM3 Z.E(르노삼성) 등 3종이다.


수입차는 △뉴 제너레이션 ES 300h(렉서스) △올 뉴 아발론 하이브리드(토요타) △I-SPACE(재규어) △볼트EV(쉐보레) △i30(BMW) △GLC 클랙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벤츠) △파나메라4 E-하이브리드(포르쉐) △MKZ 하이브리드(링컨) △어코드 하이브리드(혼다) △무라노 하이브리드(닛산) △레인지로버 하이브리드(랜드로버) 등 12종이다.


투표 참여자는 국산차, 수입차 각각 1종씩 총 2종에 대해 투표할 수 있고, 참여자는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받을 수 있다. '신형코란도 3박4일 시승권'과 'SK매직 전기그릴팬', '영월 에코빌리지 1박2일 숙박권', 'Jeep랭글러 USB', '미니스톱 5만원 모바일 상품권' 등 17가지 경품이 제공된다.


투표는 오는 24일까지 진행된다.


친환경차 대상은 소비자투표 결과 70%, 전문가 평가단 의견 30%를 반영해 선정한다. 최종 결과는 오는 27일 발표된다. 수상 차량에는 국산차부문과 수입차부문 모두 환경부장관 상장 및 상패를 수여한다.


소비자가 뽑는 '2019 올해의 친환경차 대상'은 <그린포스트코리아>가 주최하고 환경부, CJ제일제당, FCA, SK매직, TS샴푸, 동아오츠카, 락앤락, 미니스톱, 비락, 쌍용차, 이스타항공, 세이셸관광청이 후원한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http://ecocar.greenpostkorea.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