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증권 "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먹구름' 불가피…목표가↓"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자 2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며 목표주가를 5만 3000원에서 5만 15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11일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 하락이 예상된다면서도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1분기 영업이익을 7조 2000억원으로 전망했다. 2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IM 부분 이익 감소에 따라 기존 전망치보다 더 하락한 6조 3000억원으로 내다봤다.


이날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실적에서 중요한 점은 반도체 메모리 주문량 증가 규모와 가격 인하 폭이 각각 어느 정도 될 것이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송명섭 연구원은 "고객들은 D램과 낸드 재고 규모가 증가한 상황을 인지하고 1분기에 못지않은 가격 인하를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주가 재조정 후 경기 회복에 의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배수 상승에 따라 주가는 본격 상승 추세에 진입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송명섭 연구원은 또 "풍부한 현금 보유 규모와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 의지를 고려하면 대규모 인수합병(M&A)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송명섭 연구원은 "대규모 M&A를 통해 자동차용 반도체, AI 반도체 등 성장산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경우 주가가 크게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