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소아암 어린이 위한 항균키트 7년째 후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 소아암 환자 돕기 위한 '호호상자' 1천개 전달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미래에셋생명 임직원이 소아암 환자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7일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6일 여의도 본사에서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와 공동으로 소아암 환자를 돕기 위한 항균키트 '호호상자' 1천개를 제작해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생명 임원 30여 명이 봉사자로 참석해 구슬땀을 흘렸다. 호호상자 항균키트 전달은 미래에셋생명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진행된 활동은 올해 7년째를 맞이했다. 호호상자는 면역력이 약한 소아암 환자들에게 위생적인 생활환경을 지원할 수 있는 소모품인 항균 물품들로 구성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지난 7년간 총 7,500명의 소아암 환자에게 '항균키트' 전달한 미래에셋생명


미래에셋생명은 7년간 총 7,500명이 넘는 소아암 환자에게 약 4억 4천만 원 규모의 항균키트를 전달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부회장은 "미래에셋생명은 매년 호호상자 지원을 통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을 그 이상의 가치로 돌려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소아암을 앓는 모든 환자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치료 지원과 헌혈 등 다양한 측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2012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과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맺고 헌혈증 기증, FC 사랑실천 기부 등 치료 지원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특히, FC 사랑실천 기부를 통해 미래에셋생명 FC들은 보험 계약 1건 당 500원을 기부하고, 회사가 그 금액만큼 추가로 적립하는 등 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