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카드 "미세먼지 '매우 나쁨'에 실내 카드 사용 늘어…영화관 매출 급증"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BC카드가 미세먼지에 따른 고객의 카드 사용이 어떻게 변하는지 분석했다.


7일 BC카드는 겨울철에 발생된 미세먼지가 실제 소비 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번 분석은 BC카드 빅데이터센터가 지난 2년 내 겨울철에 발생된 카드 매출 데이터, 기상청 에어코리아의 공공 데이터, 다음소프트의 소셜 데이터를 활용해 분석을 진행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겨우내 미세먼지 '나쁨' 이상 일수는 30%, '매우 나쁨'일 때 소비 급증해


조사 기간 동안 미세먼지 등급이 '나쁨' 이상을 기록한 일수는 기간 중 30%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동안 일별 카드 매출 데이터 및 미세먼지 등급을 종합한 결과, 미세먼지 등급이 '나쁨'과 '매우 나쁨'일 경우 '보통'일 때 보다 일 평균 매출 금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일 평균 이용 건수, 고객 및 건당 매출액 역시 올랐다.


성별, 연령대별로 분석한 결과 여성과 젊은 연령대에서 미세먼지 등급이 나빠질수록 일 평균 매출액이 증가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미세먼지 '나쁨', '매우 나쁨'일 경우 실내에서 발생되는 매출액은 높아져


미세먼지가 '나쁨' 이상을 기록할 경우, 실내에서 결제가 이루어지는 멀티플렉스, 영화관, 복합쇼핑몰, 키즈카페 업종의 매출액이 '보통'이었을 때 보다 큰 폭으로 증가했다.


BC카드가 사회 이슈 및 트렌드 분석을 위해 다음소프트와 함께 진행 중인 SMA를 통해 분석한 결과 미세먼지 등급에 따라 '공기청정기', '마스크'의 언급량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6년 1~3월 대비 '19년 1~2월에 발생된 미세먼지 대처방안에 대해 '방독면', '미세먼지측정기', 'kf94' 등 보다 구체적인 키워드 검색량이 증가했다.


BC카드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초미세먼지는 우리나라 국민의 카드소비 문화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BC카드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사안들에 대해 카드 빅데이터 뿐만 아니라 다양한 기관과의 데이터 융합을 통해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유의미한 결과들을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