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ICT 기획단 신설…노진호 前 한컴 대표 ICT 기획단장 겸 CIO 선임

인사이트노진호 신임 ICT 기획단장 겸 최고정보책임자(CIO) / (좌) 사진=인사이트, (우) 사진제공 = 우리금융그룹


IT 컨트롤타워로 ICT기획단 신설…ICT기획·디지털전략·정보보호업무 총괄
ICT 기획단장에 IT 외부 전문가인 노진호 한글과컴퓨터 前 대표이사 영입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손태승 회장이 이끄는 우리금융그룹이 그룹의 IT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ICT 기획단을 신설했다.


4일 우리금융그룹은 ICT 기획단을 신설하고 ICT 기획단장에 IT 외부 전문가인 노진호 전(前) 한글과컴퓨터 대표이사를 전무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ICT 기획단은 지주사 경영지원본부 소속으로 그룹의 ICT 기획, 디지털 전략, 정보보호 분야를 총괄한다.


그룹 ICT의 안정성을 제고시키기 위해 IT시스템 운영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빅데이터 기반 마련을 위한 정보공유체계를 추진하는 한편,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에 부합하는 IT전략방향을 수립하고 지원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또 그룹내 성장 동력으로 삼은 분야에 외부출신 인사를 적극적으로 영입한다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의 방침에 따라 '최고정보책임자(CIO)'로 노진호 전무를 선임했다.


노진호 전무는 LG CNS 상무이사와 우리FIS 전무를 거쳐 한글과컴퓨터 대표이사를 역임한 IT 전문가다.


ICT기획, 디지털 전략, 정보보호업무 등 3개분야의 전략 수립 및 추진을 총괄하고 향후 자회사 확충에 따른 그룹 ICT 부문의 전략적 의사결정도 지원할 예정이다.


그룹 개인정보보호책임자 및 신용정보관리·보호인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인사이트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 사진=인사이트


이밖에 그룹 차원의 디지털전략 및 추진, 디지털 시너지 사업 발굴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또 정보보호 정책수립 및 프로세스 개선 등의 업무를 담당할 디지털 전략 과 정보보호 분야의 외부인재 영입도 추진 중이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핀테크와 4차산업혁명 등 금융혁신 기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ICT 업무의 전문성 확보 및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룹 차원의 ICT 기획능력 강화를 통해 그룹의 IT전략을 보다 구체적으로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