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공포증 유발"…구멍 7개 장착된 노키아 신상 스마트폰을 본 누리꾼들 반응

인사이트Nokia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세계 최초로 후면에 카메라 5개를 장착한 스마트폰이 공개됐다.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스마트폰 디자인이 환공포증을 유발한다는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핀란드 스마트폰 스타트기업 HMD 글로벌이 공개한 신상 스마트폰 '노키아9 퓨어뷰'를 본 일부 누리꾼들이 환공포증(포비아) 증상을 겪었다고 보도했다.


지난 2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MWC 2019'에 참여한 HMD 글로벌은 세계 최초 펜타 카메라 스마트폰인 '노키아9 퓨어뷰'를 공식 발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okia


노키아9 퓨어뷰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후면에 탑재된 펜타(5개) 카메라다. 


이 중 3개는 1200픽셀 흑백 카메라이며, 2개는 1200픽셀 RGB 카메라로 렌즈 밝기는 모두 1.8이다.


스마트폰 뒷면은 카메라 5개와 3D ToF(Time of Flight) 센서 등 7개 구멍이 반지 형태로 배치되어 있다.


그러나 노키아가 야심 차게 준비한 최신 스마트폰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조됐다.





스마트폰으로 고품질 사진 촬영을 할 수 있게 됐다는 기대감을 드러낸 누리꾼이 있는 반면 일각에서는 환공포증을 느꼈다는 후기도 있었다.


누리꾼들은 "'노키아9 퓨어뷰' 후면 디자인을 보고 소름이 끼쳤다. 환공포증이 재발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반응에 매체는 노키아의 디자인이 획기적일 수 있겠지만, 환공포증이 있는 전 세계 고객을 잃게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Noki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