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이 30년 독점한 '몽골 운항' 따내며 한풀이 성공한 아시아나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많은 승객 실어나르는 '대형 항공기' 운항한다는 장점 어필한 결과


[인사이트] 김유진 기자 = 약 30년간 대한항공이 독점한 인천-몽골 울란바타르 노선에 아시아나항공이 발을 들여놓게 됐다.


지난 25일 국토교통부는 아시아나항공에 인천-울란바타르 운수권(주 3회)을 배분했다고 밝혔다.


울란바타르 운수권 경쟁은 대형 항공사인 아시아나항공과 LCC 간의 대결로 업계의 관심을 모았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제주항공과 진에어, 티웨이항공, 이스타항공, 에어서울 등 여러 항공사가 경쟁에 참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시아나항공은 경쟁 PT에서 대형항공기 운항을 통한 좌석 수 대량 증가를 강조했다고 전해진다. LCC 대부분이 1회 운항에 190여석의 좌석밖에 공급할 수 없기 때문에 대형항공기를 운항하는 아시아나항공에 높은 점수가 부여된 것으로 보인다.


인천-몽골 노선은 대한항공이 약 25년간 독점 운항해 온 노선이다.


하지만 몽골 운항 항공사가 한 곳밖에 없어 항공권 가격이 비싸고 몽골 여행객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점에 문제 의식을 느끼고 정부가 몽골과 항공 회담을 진행한 끝에 2개 항공사를 운항할 수 있게 됐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더 저렴한 가격에 몽골 여행할 수 있을 것" 기대


아시아나항공이 정확히 언제부터 몽골 운항을 시작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사전준비 기간이 어느 정도 필요하기 때문에 언제 취항할지 정확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몽골 항공권의 가격은 미정이지만 기존 가격보다는 훨씬 낮아질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독점하던 구조가 깨지기 때문에 가격도 낮아질 것"이라며 "기존에는 3시간 비행하는 항공권이 100만원에 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