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019년 채용 규모 전년 대비 28% 늘린다…"정비직 채용 크게 늘어"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2019년 채용 규모를 전년보다 30% 늘린다


25일 아시아나항공은 2019년 채용 규모가 776명으로, 2018년보다 28% 증가한 수치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캐빈 승무원와 정비직 채용이 크게 늘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캐빈 승무원은 전년보다 38% 증가한 425명을, 정비직은 32% 증가한 140명을 신규 채용한다. 이외에도 운항 승무원 141명, 일반/영업/공항 서비스직 외 항공 전문직군 등 7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신기재 A321-NEO 도입, A350 추가 도입이 예정돼 있다. 이에 맞춰 운항 승무원, 캐빈 승무원, 정비직 등 안전 운항과 관련된 직종 채용을 대거 늘림으로써 안전을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캐빈 승무원직은 5~6월 및 9~10월에, 일반/영업/공항 서비스직은 5~6월중 채용 절차를 진행하며, 그외 운항 승무원/항공 전문직은 상시 채용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청년 실업' 문제 해소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안전 운항에 기여하고자 2019년 채용 규모를 늘리기로 했다"며 "동시에 새롭게 입사하는 신입사원들이 사내에 새로운 활력소를 불러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끝>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