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빠르고 안전한 '중국 특화 해외송금서비스' 출시

인사이트사진제공 = 우리은행


'우리 은련퀵송금서비스', 한국에서 중국으로 실시간 송금 가능수취인명과 은련카드 번호만으로 송금…편의성과 안전성 강화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손태승 은행장이 이끄는 우리은행이 빠르고 안전한 중국 특화 해외송금 서비스를 선보인다.


25일 우리은행은 간편하고, 빠르고, 안전한 중국 특화 해외송금서비스 '우리 은련퀵송금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중국 내 수취인의 이름과 유니온페이(은련)카드 번호만 있으면 송금할 수 있고 공상은행, 중국은행, 교통은행 등 13개 은행 계좌를 가진 중국인은 현지 은행계좌로 실시간으로 송금 받을 수 있다.


송금 전 수취인 조회를 통해 오류 송금을 차단할 수 있고, 송금 후 송금결과를 SMS로 안내한다.


송금 통화는 원화(KRW)이고, 수취 통화는 위엔화(CNY)이다. 송금수수료는 2백만원 이하를 송금할 경우 1만원, 2백만원 초과할 경우 2만원이고, 별도의 중개수수료와 수취수수료는 없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영업점 창구나 자동송금계좌인 ‘다이렉트 해외송금계좌’를 이용하면 되고, 건당 5천불까지 송금이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우리은행, 우리카드, 유니온페이와 공동 개발했으며, 유니온페이는 중국 카드사인 은련의 국제정산업무를 담당하는 계열사이다.


우리은행은 '우리 은련퀵송금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송금수수료를 9천원으로 할인하는 수수료우대 이벤트를 별도 통지시까지 진행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중국으로 송금하는 자영업자들을 지원하고, 중국인 근로자의 송금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특화 송금서비스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사정에 맞는 다양한 송금서비스와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