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KBIS 2019서 주방 부문 최고상 수상

인사이트'KBIS 2019' 전시회에서 '주방 부문 최고상' 수상한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 / 사진제공 = LG전자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 주방 부문 최고상인 'KBIS 베스트키친골드' 영예
수비드, 스팀 등 다양한 조리기능 으로 활용도가 높은 혁신 제품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LG전자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가 'KBIS 2019'에서 미래 주방 공간의 비전을 제시하며 차별화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KBIS 2019'는 현지시간 19일부터 2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미국 최대 주방·욕실전시회다.


'KBIS'를 주관하는 미국 주방욕실협회(NKBA)는 48인치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에 대해 디자인과 기술의 한계를 뛰어넘은 혁신적인 주방 가전으로 평가하며 주방 부문 최고상인 'KBIS 베스트 키친 골드(Best of KBIS-Kitchen Gold)'를 수여했다.


이 제품하나로 가스레인지, 인덕션, 오븐 등이 모두 가능하다. 음식을 미지근한 물 속에 넣어 천천히 익혀 영양소를 보존하는 수비드(Sous-Vide) 조리, 고온의 증기로 조리 시간을 줄여주는 스팀조리, 열을 순환시켜 음식을 고르게 익혀주는 프로컨백션(Pro Convection) 기능 등이 가능해 다양한 요리에서 활용도가 높다.


인사이트'KBIS 2019' 전시회에서 '주방 부문 최고상' 수상한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 / 사진제공 = LG전자


특히 이 제품은 지난해 미국의 주방·욕실산업전문지 KBB(Kitchen & Bath Business)가 선정한 올해의 주방가전(Kitchen Product of The Year)이며 이번 KBIS에서 주방 부문 최고상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칼럼형 와인셀러'는 30’s 초이스어워드(30’s Choice Award)에 선정됐다. 이 상은 30대 이하 연령의 업계 전문가 30명이 10개 카테고리에서 가장 혁신적인 제품을 선정한다.


'칼럼형 와인셀러'는 스마트홈(Smart Home Intergration) 부문에서 수상했다. NKBA는 북미 최대 주방·욕실 관련 협회로 회원사가 1만 4,000개에 이르며 KBIS 전시회를 주관하고 있다.


'칼럼형 와인셀러'에는 와인을 최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혁신적인 와인 동굴 기술이 적용됐다.


인사이트'30’s 초이스 어워드(30’s Choice Award)'에 선정한 '칼럼형 와인 셀러' / 사진제공 = LG전자


이 기술은 이상적인 환경에서 와인을 보관하기 위해 와인의 맛, 풍미, 향 등에 영향을 미치는 진동과 온도 변화를 최소화하고 빛과 습기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것을 막아준다.


LG전자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인 EDC(Experience and Design Center)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나 파밸리의 유서 깊은 와이너리에서 영감을 얻어 이 기술을 개발했다.


이 제품에 있는 인공지능 기반 와인 관리앱은 와인셀러에 저장된 와인 정보와 고객의 선호도를 학습해 와인의 위치와 음식에 어울리는 와인도 추천해준다.


LG전자는 이번 KBIS에서 '요리에 충실하다(True to Food)'를 주제로 테크니큐리안(Technicurean)에게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소개했다.


인사이트'30’s 초이스 어워드(30’s Choice Award)'에 선정한 '칼럼형 와인 셀러' / 사진제공 = LG전자


테크니큐리안은 기술(Technology)과 미식가(Epicure)의 합성어로 새로운 기술을 추구하는 미식가를 뜻한다.


LG전자는 '칼럼형 와인셀러' 2종, '가스 오븐레인지' 2종 등 4종의 신제품 외에 48인치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를 포함해 다양한 초프리미엄 빌트인 라인업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아마존(Amazon), 토발라(Tovala) 등과 파트너십을 확대하면서 스마트 키친 분야의 리더십도 보여줬다.


LG전자 북미지역 대표 겸 미국법인장 조주완 부사장은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성능을 앞세워 고객들에게 주방 공간의 새로운 비전을 꾸준히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