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폴드'보다 얇고 70만원 더 비싼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비주얼

인사이트YouTube 'The Tech Chap'


화웨이, 5G 폴더블폰 '화웨이 메이트X' 선봬두께 11mm로 슬림·노치 디자인 적용되지 않아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오, 화면이 우글우글하지만 예상보다 괜찮네!"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화웨이)이 5G 폴더블 폰 '화웨이 메이트X(HUAWEI Mate X, 메이트X)'를 공개했다.


24일(현지 시간) 화웨이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019에서 메이트X를 선보였다.


메이트X는 등장과 동시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께가 11mm로 예상과 달리 슬림한 점, 그리고 일명 '탈모'로 불리는 노치 디자인이 적용되지 않은 점이 눈길을 끄는 요인이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화웨이


메이트X, '갤럭시 폴드'와 달리 '아웃 폴딩' 적용8인치 디스플레이·4500mAh 대용량 배터리 탑재


접는 방식도 세계 최초로 출시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와 반대다.


메이트X는 화면을 안으로 접는 '인폴딩' 방식이 적용된 갤럭시 폴드와는 달리 '아웃 폴딩' 방식을 택했으며, 고강도 플렉시블 OLED 패널과 팔콘 윙 매커니컬 힌지를 적용했다.


화면도 8인치 디스플레이로, 7.2인치의 갤럭시 폴드보다 조금 더 크다. 반으로 접었을 때 화면 크기는 6.6인치다.


이밖에 스펙도 나쁘지 않다. 메이트X에는 최신 라이카(Leica) 카메라가 장착됐으며, 배터리도 4500mAh로 대용량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화웨이


메이트X, '갤럭시 폴드'보다 70만원 더 비싸누리꾼 "디자인 괜찮다"vs"화면 우글우글해"


충전도 빠르다. 화웨이 슈퍼차지가 지원되는 해당 제품은 30분 만에 배터리를 85%까지 충전할 수 있다.


가격은 고가에 속한다. 메이트X는 2,299유로(한화 약 292만 3,500원)로 책정됐다. 1,980달러(한화 약 221만 9,600원)로 책정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보다 70만 4천원 가량 비싸다.


화웨이의 메이트X 공개 소식은 온라인상에 급속도로 확산됐고, 다양한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X를 접한 누리꾼의 반응을 살펴보면 두 가지로 의견이 나뉜다. "생각보다 얇고 디자인도 괜찮은 듯하다"와 "상태가 좋지 못하다"가 주를 이룬다.


인사이트YouTube 'The Tech Chap'


폴더블폰 승자는 누가 될까


전자인 경우에는 "삼성보다 얇다", "탈모도 없다니…", "크기가 대박이다", "디자인은 인정" 등의 의견이 많았다.


후자는 "아웃폴딩 방식을 적용해 화면이 우글우글하다", "삼성이 왜 인폴딩 방식을 택했는지 알겠다", "내구성이 약해 보인다" 등의 반응이다.


화웨이 메이트X를 두고 누리꾼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삼성전자와 화웨이 폴더블폰이 시판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는 점이다.


삼성전자와 화웨이 폴더블폰이 모두 베일을 벗은 가운데 이번 폴더블폰 전쟁에선 과연 누가 웃음을 지을 수 있을까. 그 결과가 궁금해진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