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퀸 김연아와 음색요정 박정현이 '서대문형무소'서 만나게 된 까닭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유관순 옥중서 부른 노래 '대한이 살았다' 100년 만에 재현 KB국민은행, 다시 부활한 '대한이 살았다' 음원 무료 배포


[인사이트] 윤혜경 기자 = 영원한 피겨퀸 김연아와 음색요정 박정현이 '서대문형무소'에서 만났다.


공통분모가 없는 듯한 이 두 사람이 독립투사의 한이 서려있는 서대문형무소에 발길을 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독립운동을 하다 서대문형무소에 투옥, 옥중에서도 만세운동을 펼친 독립운동가를 기리기 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KB국민은행 캠페인에 참여한 김연아·박정현·정재일 

 

24일 KB국민은행에 따르면 김연아와 박정현은 지난 20일 서울시 서대문구에 소재한 서대문형무소를 방문했다.


KB국민은행이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전개하는 '100년 전 외침이 100년 후 대한민국에게' 캠페인에 뜻을 함께하기 위해서다.


인사이트(좌) 유관순 열사, (우) 8·15 광복, 일본 패망 소식에 거리로 나온 시민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이날 박정현과 김연아는 조국광복을 위해 옥중에서도 독립운동을 한 여성 독립운동가를 기리기 위해 '대한이 살았다(다시 부르는 여옥사 8호실의 노래)'에 서로의 목소리를 냈다.


박정현이 부르고 김연아가 내레이션을 맡은 이 곡은 유관순을 비롯해 김향화, 권애라, 신관빈, 심명철, 임명애, 어윤희 등 3·1운동 직후 서대문형무소 여옥사 8호실에 투옥된 여성 독립운동가가 옥중에서 수시로 부른 노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후손에 의해 100년 만에 발견된 '대한이 살았다' 


노래에는 3·1 운동의 기세를 표현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한이 살았다. 대한이 살았다. 산천이 동하고 바다가 끓는다" 등의 구절이 등장하며, 이 가사는 올해 초 후손에 의해 100년 만에 발견됐다.


발견 당시 가사는 있었으나 선율은 없었다.


해당 소식을 접한 KB국민은행은 100년 전 그날의 외침과 신념이 오늘을 사는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게 전해지기 바라는 마음에서 새롭게 곡을 붙여 음원을 제작했다.


이번 노래는 2018년 1차 남북정상회담 환송행사인 '하나의 봄' 음악감독 정재일이 작곡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100년 전 서대문 형무소서 울린 노래, 재탄생하다 


100년 만에 부활한 '대한이 살았다'. 이 노래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디바 박정현이 직접 불렀으며, 대한민국을 빛낸 김연아가 내레이션을 맡아 의미를 더했다.


음악감독 정재일은 "어떠한 선율도 역사라는 진정성을 뛰어넘을 수 없다는 겸손함을 바탕으로 오늘의 고통을 내일의 희망으로 승화시키고자 했던 여성 독립운동가 7인의 마음을 짙은 밤을 뚫어야 비로소 맞이할 수 있는 동틀녘을 떠올리며 곡에 담아내고자 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박정현은 "100년 전 서대문 형무소에서 울렸을 이 노래를 그 장소에서 부르게 됐다"며 "가수를 떠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깊은 슬픔, 나아가 더 나은 대한민국을 기원했을 그분들의 희망을 전하고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서대문형무소에 갇힌 여성 독립운동가 7명의 흔적이 담긴 '대한이 살았다'. 한 세기만에 재현된 이 음원은 오는 26일 KB국민은행 홈페이지와 리브똑똑 앱 등을 통해 무료로 배포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