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29%…13년 연속 1위 달성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전자


2018년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29%…초대형·QLED 판매 확대 주효삼성, 13년 연속 세계 최초·최고 제품으로 프리미엄 TV 시장 선도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전자가 13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8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29%, 수량 기준 18.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로써 삼성 TV는 2006년 금액 기준 14.6%로 처음 1위에 오른 이후 작년까지 13년 동안 1위를 지켰으며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왔다.


특히 초대형·QLED TV 판매 확대가 2018년 삼성전자가 30%에 가까운 점유율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삼성 TV는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는 54.4%의 점유율로 10대 중 5대, 2,500달러 이상 시장에서는 44.3%의 점유율로 10대 중 4대꼴로 판매됐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삼성전자가 작년에 판매한 TV 의 평균 크기는 46.8(약 119cm) 인치였다.


50형 이상 제품의 비중이 전체 판매량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며 대형 제품의 판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가 판매한 전체 TV를 면적으로 환산해 보면 30㎢ 정도로, 여의도 면적의 약 10배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QLED 8K'의 경우 98형을 신규로 도입하고 QLED TV 라인업의 절반 이상을 75형 이상으로 구성하는 등 2019년에도 초대형·프리미엄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또 올해부터 '더 프레임(The Frame)'과 '더 세리프(The Serif)' 같은 라이프스타일 제품에도 Q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도입한다.


삼성전자는 그 동안 TV 시장에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지닌 제품을 출시해 왔다.


직사각형의 디자인에서 탈피, 와인잔을 형상화해 TV 디자인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 '보르도 TV'를 비롯해 이중 사출 기법으로 새로운 소재를 TV에 적용한 '크리스탈 로즈'(2008년)를 선보였다.


이외에도 LCD TV의 광원을 LED로 바꿔 TV 기술의 판도를 바꾼 'LED TV'(2009년), TV의 화면을 휘어 시청 몰입감을 높인 '커브드 UHD TV'(21014년)를 출시해 글로벌 TV 시장 트렌드를 이끌었다.


삼성전자는 또 카드뮴을 쓰지 않은 '친환경 퀀텀닷 TV'(2015년), 퀀텀닷 기술에 초고해상도를 접목한 'QLED 8K TV' (2018년) 등을 선보이며 TV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