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가 부담 떠안고도 혜택 '팍팍' 늘린 '코스트코 카드' 출시한 까닭

인사이트(좌) Facebook 'diegobluff', (우)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 사진 제공 = 현대카드


현대카드, '코스트코 카드' 발급 시작…5월부터 사용삼성카드보다 약 2~4배 높은 혜택 제공하는 현대카드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현대카드가 '코스트코 전용 카드'를 발급하기 시작하자 금융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22일 현대카드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자사의 '코스트코 전용 카드'는 최대 사용금액의 3%의 적립 혜택을 부여한다.


이는 지난 18년간 재계약을 거친 삼성카드보다 약 2~4배가량 높은 적립률이다.


또한 월 1만 포인트였던 적립 한도는 연 50만 포인트로 늘었다.


인사이트Facebook 'diegobluff'


높은 혜택에 따른 '막대한' 마케팅 비용 우려 제기 


소비자 입장에서는 '대환영' 할 일이지만, 일부 카드 업계 관계자들은 우려하고 있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대형 유통 업체와 제휴한 카드인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의 대표 사례는 '코스트코 전용 카드'다.


즉, 막대한 매출을 올리는 대형마트의 수익의 수수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수익구조상 부담 요인이 더 크다는 지적이다.


카드 혜택을 확대하는 만큼 카드사 입장에서는 '마케팅 비용 부담'이 더욱 증가할 수밖에 없다고 다수 카드 업계 관계자는 입을 모은다.


인사이트

현대카드 공식 홈페이지 


한국에서만 한 해 동안 4조원 버는 코스트코
현대카드 PLCC 성공 사례될지 업계 관심 집중


직간접적인 마케팅 비용을 감안하면 수익성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카드 업계 관계자들은 말한다.


그러나 현대카드는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코스트코가 한국에서만 한 해 동안 4조원 가까운 돈을 벌어들이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또한 코스트코에서만 장을 보는 '충성 고객층'도 두터워 현대카드사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현대카드가 출시한 코스트코 전용 카드는 과연 PLCC의 성공 사례가 될 수 있을까. 한편 코스트코는 오는 5월 24일부터 결제를 삼성카드에서 현대카드로 바꿀 예정이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