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TSA 프리체크' 신규 항공사로 가입한 아시아나항공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미국 교통보안청 TSA의 공항 보안 검색 유료 패스트 트랙(Fast Track) 프로그램 'TSA 프리체크(Pre Check)'의 신규 참여 항공사로 가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22일(현지 시간)부터 'TSA 프리체크' 프로그램 이용 항공사에 포함돼 '프리체크'에 사전 등록한 고객이 아시아나항공이 운항하고 있는 미국 내 6개 공항(LA/샌프란시스코/시애틀/시카고/뉴욕/하와이)에서 출발하는 아시아나항공 항공편에 탑승할 경우 간소한 보안 검색 절차를 적용 받게 된다.


이들 'TSA 프리체크' 프로그램 가입자에게는 ▲보안 검색시 전용 라인 이용 ▲액체류 및 노트북 별도 검색 면제 ▲신발, 벨트, 겉옷 등의 탈의 생략 등의 혜택이 제공돼 보안 검색 대기 시간을 5분 이하로 경감할 수 있게 된다.


이러한 'TSA 프리체크' 프로그램 혜택은 여행 전 TSA로부터 발급 받은 KTN(Known Traveler Number)을 아시아나항공 예약센터 또는 여행사, 공항 수속 카운터(인천공항:터미널1 동편 B28-36 카운터/미국 현지 공항:아시아나항공 수속 카운터) 등을 통해 예약사항에 사전 등록해야 이용 가능하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TSA 프리체크' 프로그램은 미국 국적자와 미국 영주권자만 가입 가능하며, TSA 웹사이트에서 온라인 접수 후 등록 센터를 방문해 신원 조사 및 지문 등록 절차를 수행하면 된다. 


가입 비용은 85 달러이며, 1회 등록으로 5년간 자격이 유지된다. 대한민국 국적자의 경우 미국 CBP에서 주관하는 출입국 절차 간소화 프로그램인 'Global Entry'에 가입할 경우 'TSA 프리체크' 프로그램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프리체크' 프로그램 가입을 통해 아시아나항공 탑승객들이 미국 공항에서 보다 수월한 보안 검색 절차를 이용하는 것이 가능케 됐으며 특히 양국간 왕래가 잦은 미국 현지 교민들의 여행 편의가 대폭 증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TSA 프리체크' 프로그램은 미국 내 200개 공항에서 이용 가능한 '보안 검색 간소화 프로그램'으로서 탑승권에 프리체크 대상임을 사전 표시해둬 해당 사항을 인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전일본공수, 루프트한자, 싱가폴항공, 에어캐나다 등 세계 유수의 항공사들이 '프리체크' 프로그램에 포함돼 있으며 누적 이용 가입자 수는 7백만명에 이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