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공원 못 가는 아이 '2019명' 초대해 실컷 놀게 해준 롯데월드 사장님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월드 


롯데월드, 2월 한 달간 '드림티켓' 초청 행사 진행 중 


[인사이트] 이하린 기자 = 롯데월드 어드벤처가 2월 한 달간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순간을 선물하고 있다. 


현재 롯데월드는 2019년을 맞아 한 달 동안 '드림티켓' 초청 행사를 진행 중이다. 


굿네이버스, 기아대책, 서울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기도·강원도 아동복지협회와 함께 2,019명의 전국 보육 시설 및 지역아동센터 저소득층 아이들을 롯데월드로 초청하는 것이다. 


초청된 아이들은 롯데월드에서 평소 타보고 싶었던 놀이기구를 마음껏 타보고 화려한 퍼레이드를 감상하는 등 소중한 추억을 쌓게 된다. 


인사이트박동기 롯데월드 대표 / 사진 제공 = 롯데월드 


올해 30주년…'심포니 오브 미라클' 등 다양한 볼거리 제공 


특히 올해 30주년을 맞이한 롯데월드는 파크를 방문하는 이들에게 그야말로 '기적 같은' 순간을 선물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 운영 중이다. 


30주년 기념 대형 조형물 '심포니 오브 미라클', 메인 퍼레이드 리뉴얼, 오직 올해에만 맛보고 구입할 수 있는 먹거리와 상품 등이 대표적이다. 


드림티켓 초청 행사에 초대받은 2,019명의 아이들 역시 롯데월드의 서른 번째 생일을 마음껏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2013년부터 '드림티켓' 프로그램 진행해온 롯데월드 


사실 롯데월드는 이전에도 수시로 소외계층 초청 행사를 진행해왔다. 


그러다 소외계층 중에서도 '아이들'에게 보다 집중해보자는 방침에 따라 2013년부터 드림티켓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평소 테마파크에 잘 방문하지 못하던 소외계층 아이들을 대상으로 놀이기구를 태워주는 등 추억을 선물하기 위해서였다. 


현재까지 8만명이 넘는 아이들이 참여해 소중한 시간을 보냈으며, 롯데월드는 올해 2만명의 아이들을 더 초청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월드 


이처럼 롯데월드의 드림티켓 초청행사는 저소득층, 공개 입양, 미혼모, 다문화, 보육원, 지역아동센터, 산간벽지 등 다양한 소외계층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롯데월드는 앞으로도 테마파크의 특성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초청 행사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해 글로벌 테마파크 다운 따뜻한 '사랑 나눔'을 펼칠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롯데월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